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공연] 한국 천주교 첫 영세자 ‘이승훈 기념관’ 건립 공연

10월 28일 아트센터인천서 창작 칸타타 ’초석‘ 세계 초연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kimchi@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승훈(李承薰, 1756~1801)1784년 북경에서 세례를 받아 한국 최초의 영세자로 이후 이벽(李檗, 1754~1786), 정약전(丁若銓, 1758~1816) 등과 함께 천주교 공동체를 만들어 지금의 한국 천주교가 있게 한 인물이다. 그의 세례명은 베드로.


이승훈을 기억하기 위한 창작 칸타타 초석1028일 저녁 730분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에서 세계 초연(初演)된다. 천주교 인천교구가 주최하고 인천시가 후원하는 무료 공연이다.


AKR20211117117000065_01_i_P2.jpg

인천 장수동에 건립 중인 이승훈 역사공원 조감도


인천시는 현재 2011년부터 이승훈 묘역(남동구 장수동 산135번지 반주골)을 시 기념물 제63호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이승훈 묘역 일원 45928(13000여평)에 이승훈 역사공원을 건립 중이었다. 내년 6월 준공 예정이다. 총 사업비는 161억원(시비 111억원, 인천교구 50억원)이다.


칸타타 초석은 김도환의 지휘로 인천가톨릭챔버오케스트라, 인천가톨릭합창단 등 약 100명이 연주를 함께하며 역사와 종교의 담대한 흐름을 대편성 칸타타의 깊은 울림으로 선사할 예정이다.


01242021112403882916.jpg

탁희성 작. 이승훈이 베이징에서 프랑스인 선교사 장 그랑몽 신부에게 한국인 최초로 세례받는 장면이다. 그림 제공=한국천주교순교자박물관


이승훈(테너 이석늑)1784년 베이징에서 세례받는 장면의 <할렐루야! 주님의 길을 닦고>는 라틴어 대합창으로 작곡되었다. 지금의 명동인 조선 시대 명례방을 오르는 이벽(바리톤 신승철)과 신도들의 노래 <명례방의 기도>, 해금 연주자 이승희와 생황 연주자 김효영이 협연하는 협주곡 <동방의 새벽별>, 등은 시대와 역사, 종교와 순교의 이름들을 진중하게 어루만지고 있다.


순교자들의 노래 <핍박의 나날, 죽음의 내일>, <순교자의 길> 그리고 신의 응답의 노래인 <밤의 밤, 낮의 낮처럼>, <두려움 없이 내게로> 등 대편성 오케스트라와 대합창이 울려퍼질 예정이다.

칸타타 초석은 우리 역사를 품은 종교 음악이자 이승훈 베드로를 위한 기념곡이자 실제 이 땅에서 순교로 죽어간 선인들을 위한 레퀴엠이며 진혼곡이다.


작곡가 이지은 프로필 사진.jpg칸타타 초석의 작곡가 이지은


 

칸타타 초석의 작곡가 이지은은 대본과 가사를 통해 그의 삶 속으로 빠져들어 갔을 때, 스스로 내가 감히 이승훈의 삶을 짧은 음악을 통해 표현할 수 있을 것인가?’ 하는 생각에 멈칫했고, 최대한 겸허히 그의 삶을 음악으로 담아내고자 했다고 말했다.

초석포스터 A4.jpg

입력 : 2022.10.2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