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검찰, ‘서해 공무원 피격’관련 서욱 전 국방부 장관 소환

‘자진 월북’ 발표 청와대와 의사소통과정 물을 전망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1201@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4월2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군 주요 직위자 격려 오찬 간담회에서 서욱 전 국방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검찰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서욱 전 국방부 장관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이희동)는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서 전 장관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서 전 장관은 지난 7월8일 고(故) 이대준씨 유족으로부터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됐다. 당시 유족 측은 서 전 장관과 이영철 전 합동참모본부 정보본부장을 고발하며 ‘사건과 관련해 밈스(MIMS·군사통합정보처리체계)에서 1·2급 정보가 삭제된 혐의’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2020년 9월23일 새벽 1시께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서 전 장관,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노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 이인영 전 통일부 장관이 모여 진행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및 같은 날 오전 10시께 NSC 회의 직후 밈스에 올라온 고인의 사망과 관련된 군사기밀이 삭제된 혐의로 고발한다”고 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지난 8월16일 서 전 장관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검찰은 이날 서 전 장관을 상대로 사건이 벌어진 직후 ‘자진 월북’ 발표 등과 관련해 청와대 외교·안보 라인의 의사소통 과정 등에 대해 물을 것으로 보인다.


이 사건 수사팀은 대통령기록관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하고 있다. 압수수색은 고인이 피격된 시점부터 일정 기간 동안 작성된 대통령기록물의 날짜 및 개요, 작성자 등 간략한 정보가 담긴 목록만 확보하는 절차로 알려졌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0.1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