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보훈처, 6‧25전쟁 참전 유엔군 소속 군인도 현충원 안장 추진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6·25전쟁 당시 유엔군 소속으로 참전해 참전국에서 훈장을 받은 국내 참전용사도 국립현충원에 안장할 수 있게 된다.


지난 5일 국가보훈처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립묘지법 개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행법은 6·25전쟁에 참전한 참전 유공자는 사망 시 국립호국원에 안장하고 상훈법에 따라 대한민국 무공훈장을 받아야 국립현충원에 안장하도록 하고 있다. 


보훈처는 “6·25전쟁에서 뚜렷한 공로를 세웠더라도 참전국으로부터 훈장을 받은 경우에는 국립현충원에 안장할 수 없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됐다”고 했다.


보훈처는 지난 6월 박민식 보훈처장이 6.25 참전용사 박동하 하사(94세), 박문준 상병(91세)의  프랑스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훈장 수여식 참석과 주한 프랑스대사와의 면담을 통해 이 문제를 확인했다. 이후 해결 방안을 내부적으로 검토해 왔다고 전했다.


참전용사 박동하 하사, 박문준 상병은 6·25전쟁 당시 한국인이지만 프랑스 대대에 배속돼 참전했다. 


1951년 2월 중공군의 인해(人海) 전술로 후퇴하던 상황에서 유엔군의 반격 계기가 된 지평리 전투, 단장의 능선 전투에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프랑스 최고 무공훈장인 ‘군사훈장’을, 올해는 프랑스 최고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슈발리에’를 받았다. 


국가보훈처는 “법률 개정 추진과 함께 6·25전쟁 당시 유엔 참전국에 배속돼 참전한 공로로 참전국에서 훈장을 받은 참전용사를 파악해 더 많은 분에게 혜택을 드리겠다”며 “이를 위해 국방부, 국가기록원, 참전국 대사관들과 적극 협업하고 국내 참전자 발굴을 중심으로 운영하는 국가보훈처 내 국가유공자발굴팀도 즉시 개편해 대상자를 찾는 데 노력하겠다”고 했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6·25전쟁 당시 유엔 참전국에 배속돼 혁혁한 공을 세웠지만 국내에서 훈장을 받지 못했다는 이유로 충분한 예우를 받지 못한 분들을 한 분이라도 더 찾아내고 그에 합당한 국가적 예우를 다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0.0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