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정원 싱크탱크서 접대부 불러 술 파티, 경찰 압수수색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경찰이 사무실을 사적으로 유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의 전직 부원장 자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전 부원장 조모씨의 자택에 대해 오후에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 소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소유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조씨는 2020년 10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연구원 소유 건물 내 사무실에 외부인을 초청해 ‘술 파티’를 벌인 혐의를 받는다. 

 

앞서 국정원은 조씨가 연구원 사무실을 사적으로 이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자체 조사를 벌인 뒤 10억원 규모의 횡령 혐의가 확인됐다며 경찰에 수사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0.0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