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내 메타버스 산업 통해 ‘한반도의 미래’ 살펴 본다

박성중 의원 “한반도 메타버스에 대한 고민 깊어질수록 통일 가까워 질 것”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1201@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이 오는 29일 국회에서 국내 메타버스 산업을 통해 ‘한반도의 미래’를 살펴 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다.


이번 행사는 박 의원과 국가제조포럼, 광운대학교 한반도메타버스연구원, 통일법정책연구회, 서울지방변호사회가 주최하고, ISD기업정책연구원이 주관하는 ‘메타버스와 한반도의 미래’ 포럼이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개최된다. 


박 의원은 “먼 미래, 공상과학에서 나올 허상이 아닌 우리의 현실, ICT 기술의 총아인 ‘한반도 메타버스’는 실존”이라면서 “한반도 메타버스에 대한 고민이 깊어질수록 자주 통일은 좀 더 가까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포럼에선 웹 3.0 시대의 핵심인 메타버스 기술의 발전 방향과 함께 한반도 문제 해결책 모색이라는 거시적 담론을 제시한다. 


특히 최근 펼쳐지고 있는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과 북핵 협상 실패, 미중 무역전쟁과 서방의 대러 경제제재 등 복잡한 한반도 기류 속에서 메타버스를 통해 창의적인 접근 및 해결방안 모색에 나선다. 


1부 ‘메타버스와 한반도의 미래’ 발제자로 나서는 김정권 광운대 교수는 “메타버스를 통해 한반도 통일, 평화, 인권, 문화 등 다양한 현안들을 살펴볼 것”이라며 “지난 40여년간 우리가 직면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지만, 최첨단 메타버스 미래 기술을 통해 문제 해결을 시도한다는 점에서 이번 포럼이 갖는 의미는 남다르다”고 설명했다. 


2부 ‘한반도 메타버스 구축을 위한 법적 쟁점’ 발제자인 김한나 변호사는 “메타버스 공간에서는 가상 재화에 대한 소유권 인정과 저작권 침해 등 다양한 법적 쟁점들이 있다”면서 “메타버스 내에서 이뤄진 활동의 현실적 효력, 상거래의 과세 여부, 창작과 표현물의 권리 인정 등이 대표적인 이슈들로 이번 포럼이 관련 법과 제도를 개선하는 구체적이고, 체계화된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양오 ISD기업정책연구원장은 “현재 남북간의 답보 상태로 남북 간 교류 확대 및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고, 메타버스를 통해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면서 “또 경제 통합 플랫폼으로써 MZ세대에게 통일 공감대도 심어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8.2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