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대구 군 공항, 11조4000억 들여 2030년까지 경북 의성‧군위로 이전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국방부가 11조4천억원을 들여 대구 군 공항을 경상북도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일원으로 2030년까지 이전하는 기본계획을 수립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대구광역시(시장 홍준표)와 함께 대구 군 공항 이전사업의 청사진인 ‘대구 통합신공항 기본계획’ 수립을 완료했다”며 “대구시 주관으로 국방부, 공군 등과 함께 2020년 11월 착수한 ‘대구 통합신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은 활주로 위치와 방향, 주요 군부대 시설 규모 및 배치계획, 총사업비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대구시와 함께 대구 군 공항에 대한 현장실사 및 공군, 미 7공군, 국토부, 외교부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기본계획을 수립해 왔다”고 했다.


국방부는 공군과 협의해 군사 작전 적합성을 검토하고 소음 피해를 최소화하는 최적 활주로 위치와 방향을 결정했다. 또 현 기지 사용 부대, 관계기관과 50여 차례 협의‧현장실사를 거쳐 한국 군부대 시설 규모 및 배치계획을 수립했다. 주한미군, 미 7공군 등과는 30여 차례 실무협의를 통해 미군 시설 이전 소요를 기본계획에 반영했다.


민간공항을 제외한 부지 면적은 16.9㎢(시설 부지 12.9㎢, 소음 완충 4㎢)이다. 공군 군수사령부, 공중전투사령부, 11전투비행단, 육군 507항공대대, 국군지휘통신사령부 대구통신소, 주한미군 등도 함께 이전한다.


이전 시설은 활주로 2본(길이 2744m[9000ft], 방향 05-23), 유도로, 주기장, 엄체호, 항공기 정비고, 항행안전시설 등 항공시설과 탄약고, 유류저장시설(POL), 작전·방호·정비·주거·복지시설 등 지상 시설이다. 


대구 군 공항 기본계획 수립이 완료됨에 따라 국방부는 대구시와 합의각서를 작성한 후 오는 8월 말 기획재정부에 기부대양여 심의를 제출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지난 7월 중순 미 국무부로부터 주한미군사령부로 협상 권한 위임 절차가 완료됨에 따라 국방부는 미군시설 이전의 기본원칙과 절차를 정하는 포괄협정 협상 등도 차질 없이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8.1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