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KBS 2노조, KBS 이사 김경민 교수의 제자 직장까지 찾아가

성재호 2노조 위원장 "파업뉴스팀이 취재 나간 것... 오늘 중으로 (기사를) 당장 내리지 않으면, 법정에서 뵙겠다"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보수성향 KBS 이사들의 사퇴를 촉구하기 위해 해당 이사들의 직장까지 찾아가 시위를 벌여 온 KBS 본부노조(언노련 KBS본부노조. 2노조 혹은 새노조라고도 함)가 대학 교수인 이사의 제자 직장까지 찾아갔다는 증언이 나왔다

KBS 이사인 김경민 한양대 교수는 924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KBS노조원이 내 밑에서 석사 학위를 받고, 박사 과정을 수료한 제자의 직장까지 찾아가 4시간 넘게 농성을 벌였다고 말했다

김 교수에 의하면 최근 KBS 본부노조원들은 김 교수의 제자인 A씨의 직장을 찾아갔다고 한다. 김 교수 밑에서 조교 생활을 한 A씨는 김 교수 밑에서 석사 학위를 받은 후 박사 과정을 수료했지만, 생계를 위해 취직해 그동안 비정규직으로 일하다가 능력을 인정받아 금년에 정규직이 되었다고 한다.

“KBS본부노조원들은 사무실로 들어오자마자 회유를 하더래요. ‘김경민 교수 밑에서 고생 많이 하셨죠? 다 알고 왔습니다. 한 말씀만 해 주세요이러더랍니다. 제게 불리한 얘기를 얻으려고 찾아간 것이지요.

제자는 무슨 소리를 하는 거냐. 나는 김 교수님 밑에서 조교를 하면서 등록금 면제 받았고(김 교수는 A씨가 등록금의 1/3을 면제받았고 말함) 석-박사 과정을 마칠 수 있었다. 오늘의 내게 있게 된 배경이 그 분이다라며 당신들이 이러면 내 생계가 위협받으니, 나가달라고 했다고 합니다. 노조원들이 저희들이 파업하고 있는 거 아시죠? 저희들은 정의를 위해 파업 하고 있습니다라고 하자, 제자는 아니 소시민의 생계를 위협받게 하는 게 정의입니까. 언론이 이렇게 하는 게 나는 무섭습니다. 나가주세요라고 했답니다.

그러자 노조원들은 사무실 앞 복도로 나가서 오전 950분부터 오후 4시 반까지 농성을 벌였대요. 그러니 상사(上司)나 옆 사무실에서 어떻게 생각했겠어요?

KBS 노조원들은 연봉으로 8000만원에서 1억 원을 받는 사람들이에요. 그런 사람들이 이제 겨우 비정규직에서 벗어나서 먹고 살려고 죽어라 고생하는 애를 짓밟은 겁니다. 제가 직장을 찾아준 애도 아니에요. 요새 국내 대학에서 석-박사를 해도 95%가 일자리를 못 잡아요. 자기 힘으로 비정규직으로 시작해서 밤낮 없이 열심히 해서 겨우 정규직이 된 애인데...그 애 생각을 하면 눈물이 납니다. ”

김경민 교수는 이건 사람들 직접 두들겨 패면서 공포를 느끼게 하는 것보다 더 한 것이다. KBS에서 몰려왔다는 것만으로 아무 것도 모르는 사람들은 공포감을 느낀다면서 이건 범죄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나간 지 2시간 쯤 지나서 성재호 KBS 2노조 위원장에게서 전화가 걸려왔다. 성 위원장은 무척 격앙된 음성으로 대뜸 "기사 때문에 전화 드렸다. 이거 기사 내리지 않으시면 그냥 법정에서 뵐 수밖에 없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노보를 만드는 파업뉴스팀이 취재를 나간 것이며, 취재를 '농성'이라고 표현한 것은 굉장히 악의적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일방적으로 김경민 교수의 얘기만 듣고 우리쪽은 전혀 취재하지 않았다. 매우 편파적인 기사다"라면서 "이거 오늘 중으로 당장 내리지 않으면, 법정에서 뵙겠다"고 말했다.  

기자가 "김경민 교수의 제자를 찾아간 적이 있느냐"고 재차 확인하자 "취재하러 갔다. 그 내용이 무슨 내용인지 아느냐?"면서 "지금 비리 감싸러 <월간조선> 기자가 동원되는 겁니까?"라고 했다. 기자가 "당신들은 누구한테 동원되서 기사 쓰느냐? 기자가 누구한테 동원되서 쓰느냐?"고 따지자 그는 "보니까 지금 동원되어 있구만요, 느낌이..."라고 말했다.

기자가 "거기는?"이라고 묻자 그는 "그런 식으로 하려면, 기사 내리지 않으면 언중위(언론중재위원회)고 필요 없다. 그냥 가자"라면서 "지금 파업하고 있는 와중에 이따위 기사 되어 가지고..."라고 말했다.

기자가 "농성이 아니었으면 뭐였느냐"고 하자 그는 "취재였다. 가서 기다려서 취재하는 걸 거기는 다 '농성'이라고 그러느냐기자 생활 안 해 봤느냐?"고 말했다.

"지금 얘기한 것까지 기사에 반영하겠다"고 했지만 그는 "필요 없다"고 했다. 그는 "따옴표 내 온 거 다 틀렸다. 그런 말 한 적이 없다. 우리 다 녹음되어 있다.  자신 있으면 법정에서 한번 따져보자"라고 했다.그는 " 내리거나 말거나 알아서 하쇼! 나 다시 전화 안 합니다. 끊어요!"라면서 일방적으로 전화를 끊었다.

성재호 위원장은 내내 경어체를 사용했다. 하지만 무척 고성이었고 위압적이었다. 기자 생활 하는 동안 이렇게 남에게 위압적으로 말하는 사람은 처음 봤다. 기자에게 "지금 비리 감싸러 <월간조선> 기자가 동원되는 겁니까?" 운운한 것은 기자와 <월간조선>에 대한 모독이었다. 
<월간조선>이라는  매체에 속해 있는 기자도 이런 느낌이 드는 데, 이제 갓 사회생활을 시작한 김경민 교수의 제자는 취재하러 왔다고 찾아와서 사무실 밖에서 몇 시간이고 지켜서 있는 KBS노조원들을 보면서 어떤 생각이 들었을까? 그가 "무섭다"고 했다는 말이 빈말이 아니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성재호 위원장의 발언을 반영해서 기사를 수정한 후, 그로부터 문자가 왔다.
"기사 좀 바꾼다고 면책되지 않습니다. 가장 큰 책임을 묻겠습니다. KBS  성재호."

 

입력 : 2017.09.24

조회 : 1265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배진영 ‘어제 오늘 내일’

ironheel@chosun.com 어려서부터 독서를 좋아했습니다. 2000년부터 〈월간조선〉기자로 일하면서 주로 한국현대사나 우리 사회의 이념갈등에 대한 기사를 많이 써 왔습니다. 지난 70년 년 동안 대한민국이 이룩한 성취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면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의 내용을 어떻게 채워나가는 것이 바람직한가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2012년 조국과 자유의 의미를 생각하게 하는 45권의 책을 소개하는 〈책으로 세상읽기〉를 펴냈습니다. 공저한 책으로 〈억지와 위선〉 〈이승만깨기; 이승만에 씌워진 7가지 누명〉 〈시간을 달리는 남자〉 등이 있습니다. 이 코너를 통해 제가 읽은 책들을 소개하면서 세상과 역사에 대한 생각을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고 싶습니다.
댓글달기 8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jjlee020 (2017-10-04)   

    기사 잘 읽었습니다. 사실을 사실대로 밝히는 기자들도 무서운 세상에 살고 있군요. 월간조선 정기구독 결정했습니다. 새 책 나온 것도 사서 보겠습니다. (그리고 아래 댓글 다신 분, 기자보고 검찰에도 불려다녀 보라는 말 농담이라도 하지 마세요. 그렇게 해서 세상 보는 눈이 넓어지는 것이라 권한다면, 댓글 단 분은 열심히 검찰에 불러다니세요. 경험하지 않아도 알 수 있는 일을 왜 해야 합니까. 전쟁은 자주 일어나지 않으니 희귀한 경험이겠지요. 세상을 알기 위해, 전쟁을 알기 위해 그 지옥을 경험해 봐야 하는 겁니까 자신이 할 수 없는 일은 다른 사람에게 권하거나, 요구하지 마십시오.)

  • woainiyesu (2017-09-28)   

    이게 사실이라면4514 이건4514노조가 아니라, 무슨 홍위병들 설지는 것 같네요 세상에 나쁜 놈들!

  • 멸공 (2017-09-25)   

    배기자님 응원합니다 힘내세요. 폭도들에게 나라를 뺏길순 없죠.

  • 개세상 (2017-09-25)   

    조선일보에도 기재 부탁드립니다

  • Lucky Guy (2017-09-25)   

    배기자님 힘 내십시오
    정규재TV에서 뵈니 얼굴이 얼마나 후덕하게 잘 생기셨는지요
    우파쪽에도 전투력을 길러야 합니다
    검찰에가서 조사도 받고 하십시오 세상보는 시야가 엄청 커집니다
    절대 그런 협박에 쫄지 마시고요
    요즈음 지상파 제 정신 가진 분들은 안 봅니다
    정론직필 감사합니다
    저것들이 아무리 나대싸도 얼마 못갑니다

  • pongari (2017-09-24)   

    요즘 완장 찼다고 생긱하는 홍위병들이 넘 설치는듯. 그걸 방조지지하는정권도 문제.

  • 휘발유보다 신나가 좋다 (2017-09-24)   

    저런 사람들이 공영방송의 기자라는 사실 만으로도 대한민국 공영방송의 수준을 알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런 무례하고도 폭력적인 압박에도 불구하도 꿋꿋하게 버텨주시고 또 진실을 알려주시는 월간조선 같은 매체가 있어 그나마 위안이 됩니다.. 힘 내시고, 앞으로도 좋은 기사 부탁드립니다..!!

  • 댄디모 (2017-09-24)   

    Kbs mbc귀족 노조는 이미 깡패집단! 두 방송사 직장폐쇄 했음 좋겠어요. 저런 노조가 80%이상인 방송사가 무슨 공영방송 입니까 저런 방송 없어져야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