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전치 3주 ‘한동훈 폭행’ 사건, 대법원 간다

정진웅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한동훈 장관의 팔과 어깨 잡고 폭행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한동훈 법무장관을 폭행한 정진웅 연구위원이 사건 당일 한 장관을 폭행한 후 병원에 입원한 모습. 당시 한동훈 장관은 “검찰이 우스워질까봐 난 입원 안 했다”고 밝혔다.

채널A 기자 고발 사주 의혹 사건과 관련해 압수수색 과정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당시 법무연수원장)을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진웅 법무연수원 연구위원(당시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이 대법원 판단을 받게 됐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정 연구위원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독직폭행) 혐의 항소심을 맡았던 서울고법 형사2부(부장판사 이원범)에 이날 상고장을 제출했다. 


지난 21일 재판부는 정 연구위원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 자격정지 1년을 선고한 1심과 달리 무죄를 선고했다.


이 사건의 쟁점은 정 연구위원에게 인신 구속의 직무를 수행하면서 피해자인 한 장관을 폭행할 고의가 있었는지였다.


2심은 정 연구위원에게 “휴대전화를 빼앗으려는 의사뿐 아니라 유형력 행사를 위한 미필적 고의가 있는 폭행이 인정된다”고 본 1심과 달리 정 연구위원에게 폭행의 미필적 고의를 인정할 수 없다고 했다.


정 연구위원이 휴대전화 증거인멸을 우려하던 중에 예상과 달리 한 장관 위로 떨어졌다면 폭행할 내심의 의사가 있다고 보는 것은 부자연스럽다는 판단이다.


1심이 무죄로 판단한 특가법상 독직폭행의 구성요건인 상해에 대해 유죄가 선고돼야 한다는 검찰의 주장도 1심과 마찬가지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다만 2심은 정 연구위원에게 무죄를 선고한 것이 당시의 행동을 정당화하는 것이 아니라고 했다.


검찰은 선고 당일 “검찰은 (대법원에) 상고해 항소심 판결의 위법성을 적극 다툴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연구위원은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 시절 ‘채널A 사건’ 수사 관련 압수수색을 진행하던 중 한동훈 장관을 폭행해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힌 특가법상 독직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2020년 7월 29일 당시 법무연수원에서 근무하던 한 장관의 휴대전화 유심카드를 압수수색했다. 정 연구위원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한 장관의 팔과 어깨 등을 잡고 소파 아래로 눌러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1심은 정 연구위원의 혐의를 유죄로 판단하면서도 ‘한 검사장이 입은 피해를 상해라고 볼 수는 없다’며 상해가 구성요건인 특가법상 독직폭행 혐의는 무죄 판결했고 형법상 독직폭행 혐의에 대해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7.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