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문재인 전 대통령, 美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의 벽 준공에 소감 밝혀

“준공식에 이르기까지 수고해주신 많은 분께 감사드린다”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5월 21일(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 한국전 참전기념비 공원에서 열린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 착공식에 참석했다. 사진=뉴시스

27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27일(현지 시각 오전 10시) 미국 워싱턴 D.C.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에 ‘미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이 완공되자 “한미 양국의 노력이 마침내 결실을 봤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자기 페이스북에 “준공식이 한국전 정전기념일에 맞춰 열리게 된 것은 뜻깊다”며 “제 임기 초 한국전 참전 미 전사자들을 기리는 추모의 벽 건립을 약속하고 작년 5월 한미정상회담 계기에 착공식에 참석했다. 워싱턴 추모의 벽은 피로 맺은 한미동맹을 상징하는 기념물이 될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한명 한명 이름이 새겨진 미군 전사자와 카투사 전사자의 용기, 헌신에 한없는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한국 국민은 그들의 숭고한 애국심과 인류애를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 고귀한 희생이 한미 양국과 국민의 우의·협력을 더 굳건히 하는 든든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 믿는다”며 “준공식에 이르기까지 수고해주신 많은 분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추모의 벽은 지난해 3월 공사를 시작해 이날 준공식을 맞았다. 한국전 미군 전사자 3만6634명과 카투사 전사자 7714명의 이름이 군별, 계급·알파벳 순으로 각인됐다.

 

NISI20220727_0001050593_web.jpg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7.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