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박범계, 한동훈에 참패… 논리도 밀려”…진중권이 본 한동훈-박범계 설전

지난 25일 국회 대정부질문서 전‧현직 장관 격돌에 대한 평가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한동훈 법무부 장관. 사진=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25일 열린 윤석열 정부 첫 대정부질문에서 박범계 의원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전·현직 장관이 맞붙은 것에 대해 “박범계 전 장관의 참패”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25일 방송된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 출연해 두 사람의 질의 장면이 가장 관심을 끌었다며 “제가 볼 때는 박범계 전 장관의 참패인 것 같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같이 판단한 이유로 두 가지를 꼽았다.


그는 “일단 한 쪽(한동훈)은 차분하게 답변하는데 (박 전 장관은) 말을 할 때 너무 흥분했다”며 “또 하나는 논리에서 좀 밀리더라. 사실 해석의 차이가 있는 것이지 않나. 동일 법안을 놓고 이렇게 또는 저렇게 해석할 수 있는 문제인데 합의된 어떤 사실을 가지고 공격하는 게 아니라 프레임을 걸었다. ‘당신이 바로 옛날에 청와대 민정수석실인 동시에 법무부 장관이고, 이 정권의 실세다’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진 전 교수는 “이런 정치적 프레임을 가져가려다 보니까 질의라기보다는 정치적 공격이 되고, 그러면 논리적으로 허점들이 많을 수밖에 없다. 또 거기에 하나하나 차근차근 반박을 받은 것 같다”고 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7.2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