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가톨릭 주교 선출 과정에 여성도 참여한다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가톨릭 역사상 처음으로 전 세계 주교 선출 과정에 여성이 참여할 길이 열린다.


교황청은 13일(현지 시각) 프란치스코 교황이 전 세계 주교 선출 업무를 보좌하는 교황청 주교부 위원직에 여성 3명을 포함해 총 14명을 새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주교부 위원직을 맡은 여성은 프란치스코 수녀회 소속으로 현 바티칸시국 사무총장인 라파엘라 페트리니, 프랑스인으로 살레시오 수녀회 의장을 지낸 이본 룅고아, 세계가톨릭여성연합회(WUCWO) 회장인 마리아 리아 제르비노 등이다.


그동안 남성이 독점해온 주교부 위원회에 여성이 포함된 것은 처음이다. 

 

가톨릭 교계 제도에서 주교는 지역 단위 교회(교구)의 사목을 책임지는 고위 성직자다.


주교 임명권은 교황에게 있으며 교황청 주교부에 설치된 위원회가 관련 실무를 지원한다. 이로 앤해 일선 교구 운영에 여성 목소리가 보다 더 반영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에 발탁된 여성 가운데 제르비노의 경우 평신도로는 처음으로 주교부에 입성했다. 페트리니는 작년 11월 여성으로는 사상 최초로 바티칸시국의 행정을 총괄하는 사무총장으로 임명됐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3년 즉위 이래 지속적으로 가톨릭교회 내 여성 참여 확대를 추진해왔다.


교황청 재정을 감독하는 위원회와 주요 부처 차관 등 요직에 여성을 등용했다.


지난 3월에는 여성을 포함해 세례를 받은 가톨릭 평신도라면 누구라도 교황청의 행정 조직을 이끌 수 있도록 한 새 헌법을 발표했다. 여성도 교황청 최상위 행정조직의 수장이 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다만, 교황은 여성을 사제로 임명하는 방안에는 선을 긋고 있다.


여성의 사제 서품을 지지하는 민간단체 여성서품회의 케이트 맥켈위 사무총장은 교황의 이번 인사를 환영하면서도 "여성은 절대로 임명될 수 없는 주교 선출 절차에 여성이 일정한 역할을 한다는 것이 아이러니"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새로 임명된 주교부 위원 14명 중에는 교황청 성직자부 장관인 유흥식 라자로 추기경도 포함됐다.


대전교구장 출신인 유 추기경은 작년 8월부터 전 세계 사제·부제의 직무와 생활, 신학교 사제 양성 관련 업무 등을 관장하는 성직자부 장관으로 일해왔다.

입력 : 2022.07.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