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윤석열이 나치? 안산 동산고 고3 대상으로 정치 편향 수업

국민의힘, “해당 교사 고발 검토”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4일 국민의힘은 수업 중 윤석열 대통령을 비판한 안산 동산고등학교(경기 안산) 소속 국어 교사에 대한 고발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날 원내 대책회의에서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정경희 의원은 “교사의 정치편향 수업은 심각한 범죄행위"라며 "이번 사건을 철저히 조사해 수업 시간을 그릇된 정치 선동의 장으로 악용한 교사를 강력하게 처벌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5월 17일 (해당) 교사가 3학년 심화국어 수업 진행 과정에서 소설가 박완서의 작품 ‘겨울나들이’가 나오자 배경인 6·25전쟁을 설명하며 이승만 전 대통령이 국채발행 뒤 ‘인 마이 포켓(in my pocket‧개인 유용)’ 해서 여자를 꼬시고 다녔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윤 대통령이 나치식으로 경례하는 모습의 만평을 자료 화면으로 사용하고 취임사 등을 비난하는 발언을 3분 25초 동안 이어갔다”고 했다.


정 의원은 “해당 교사가 윤 대통령을 비난하면서 ‘북한 미사일 도발 때 일찍 퇴근했다’는 민주당의 가짜 뉴스를 전파하며 학생들을 선동했다”고 했다. 


정 의원 측은 자료를 통해 해당 교사가 윤 대통령에 대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한번 열지 않고 그냥 조용히 본인은 선제 퇴근했다’는 말도 했다고 전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지난 15일 “북한 미사일 도발 때 대통령이 일찍 퇴근했다는 일부 보도는 이미 가짜뉴스”라면서 “그날 저녁 늦게까지 집무실에서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교육의 자주성과 정치적 중립성은 헌법에 규정된 내용”이라며 “어떤 경우에도 교사가 정치 편향적인 수업을 해선 안 된다”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당 법률지원단에 해당 교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없는지를 확인한 후 고발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5.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