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문 대통령, 윤석열 당선인 측 반발 무릅쓰고 ‘대장 알박기’ 강행하나

합참의장, 육군참모총장 인사 가능성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과 보직신고를 하는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사진=뉴시스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 임기 종료를 앞두고 4성 장군 인사를 추진하는 움직임이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30일 뉴시스에 따르면 청와대는 4성 장군 인사를 두고 내부 논의를 하고 있다.


이날 청와대와 군 등에 따르면 4성 장군 인사를 위한 준비 작업이 벌어지는 정황이 일부 포착됐다. 인사자료 발송 실무작업을 위한 세평 수집 등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자료 발송 등 실무 작업 정황이 나타난 가운데 문 대통령이 군 통수권자로서 마지막으로 인사권을 행사할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다.

 

청와대와 국방부 등은 공식적으로 이를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인사 대상에는 군 수뇌부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2020년 9월 임명된 원인철 합동참모의장과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등이 인사 대상에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 

 

일각에서는 군 수뇌부 전체가 바뀔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수뇌부 인사가 이뤄지면 대규모 연쇄 인사 조치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말 ‘알박기 인사’를 단행할 경우 차기 군 통수권자인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반발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도 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3.3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