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일본에서 보는 한국 코로나19 급증 이유는

인터넷판 日 《뉴스위크》, “AZ 효능, 무리한 일상회복, 韓日 기온 차이” 분석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kimchi@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터넷판 일본 《뉴스위크》 기사 <한국의 새로운 감염 건수는 처음으로 4000건을 넘어섰다. 일본과의 차이점은 무엇일까> 캡처.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연히 감소한 가운데 신규환자는 지난달 17일 이래 31일 만에 200명대가 발병했지만 추가 사망자는 나오지 않았다.


국내 통신사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NHK와 지지(時事) 통신 등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12월 18일 들어 오후 11시59분까지 202명이 코로나19에 새로 걸렸다고 전했다. 누계 코로나19 확진자는 173만명을 넘었다.


반면 한국은 12월 18일 6236명이 신규 확진됐고, 17일 7313명, 16일 7434명 등 계속 6000~7000명 선을 유지하고 있다. 12월 18일부터 사적모임을 4명으로 제한했고 식당과 카페 등은 밤 9시까지만 운영토록 했다. 현재 국내 누계 확진자는 56만5098명으로 집계됐다.


일본에서는 한국의 확진자 급증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인터넷판 일본 《뉴스위크》는 지난 11월 25일자 기사 <한국의 새로운 감염건수는 처음으로 4000건을 넘어섰다. 일본과의 차이점은 무엇일까(韓国の新規感染者数が初の4000人超え。日本とは何が違うのか?)>를 통해 3가지 가능성을 지적했다. 글은 김명중 닛세이 기초연구소 주임연구원이 썼다.


첫 번째는 백신 효능이다. 일본은 항체 지속률이 높은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전체 접종자의 95% 이상에게 맞췄다. 1, 2차 접종 간격도 한 달로 유지했다고 한다.

반면 한국은 아스트라제네카(AZ)나 얀센 백신을 접종한 비율이 각각 26.3%, 3.5%에 이른다. 전체의 30%에 달한다. 고령층이 백신접종을 완료하기까지 5개월 가량이 걸렸는데 백신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다음은 인터넷판 일본 《뉴스위크》 분석 글의 일부다.


<일본 후생노동성 홈페이지에서는 화이자제나 모더나제 신형 코로나 백신의 발병 예방효과는 각각 약 95%와 약 94%로 아스트라제네카제 백신의 약 70%보다 높은 효과가 있다고 소개하고 있다. 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다른 백신에 비해 감염을 막는 중화항체의 감소가 빠른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두 번째는 정부의 무리한 일상회복 추진을 꼽았다. 코로나19의 감염확대를 막기 위해 지속해 온 엄격한 행동제한을 크게 완화한 것이 급증의 원인이라는 것이다. 

한국정부는 지난 10월 말 하루 신규 감염자가 1,500~2,200명에 달했는데도 백신 접종 완료율이 70%를 넘어선 것을 계기로 11월부터 거리 두기 제한을 풀고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을 선언했다.

 

그 이후 “오후 10시까지 하던 음식점 영업시간 제한을 없앴고 야외 스포츠 행사 관객도 정원의 50%까지 입장할 수 있도록 완화했다. 사적 모임 역시 백신 접종 여부에 관계없이 수도권에서는 최대 10명까지, 비수도권에서는 최대 12명까지 허용했다”는 것이다. 말로는 단계적, 실상은 급속한 방역 완화가 한국 확진자 급증을 불러왔다는 시각이다.


세 번째 원인은 한국의 기온이 일본보다 낮다는 점이다. 기온이 떨어지면 감염자 수도 더 늘어난다.

신규 감염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는 서울의 올해 10월과 11월 평균 최저 기온은 각각 0.5도와 1.3도였다. 같은 기간 도쿄의 평균 최저기온 15.2도와 8.3도에 크게 못 미쳤다.

“한국에서는 작년에도 기온이 떨어지는 11월 중순부터 신규 감염자가 증가하기 시작해 크리스마스에 신규 감염자 수가 정점을 찍은 경험이 있다”고 《뉴스위크》는 지적했다.


일본은 한국의 확진자 급증을 우려의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홋카이도에서는 ‘제6파’(6차 대유행)의 전조가 나타났다는 보도도 나오기 시작했다. 일본 정부는 최근 새롭게 마련한 코로나19 종합대책에 맞춰 3차 접종을 서두르고 있다. 내달부터 순차적으로 2차 접종 후 약 8개월 이상 지난 18세 이상 희망자에게 3차 접종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 내각은 ‘제6파’에 대비해 무료 유전자증폭(PCR) 검사 확대, 지난 여름 ‘제5’파 절정기보다 30% 많은 3만7000명의 환자가 입원치료를 받을 수 있는 병상 확보를 이달 중 구축키로 했다.

 

01212021112603926483.jpg

그래픽=조선일보DB

입력 : 2021.12.1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