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김형오 전 국회의장, “이준석 대표, 조금만 더 참고 더 몸던지는 새 모습을 보여주길”

김 전 의장 3일 오전 의견 밝혀… 3일 밤, 尹·李 “정권교체 위해 한치 흔들림 없이 일체 될 것”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3일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이준석 당대표 잠행을 두고 “김종인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문제와 맞물려 국민의힘은 지금 어수선함 그 자체”라며 ”(당이) 위기다. 외부 요인이 아닌 지도부 간 선대위 구성을 둘러싼 이견이 당과 후보를 위기로 몰고 있다. 지금 그렇게 한가한 때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표가 얼마나 답답하고 억울했으면 이렇게까지 했겠는가, 이해는 되지만 방법은 동의할 수 없다”며 “후보와 치킨게임을 하여 이겨 본들 무슨 이득이 있겠는가. 비방과 이간을 일삼는 사람들에겐 호재요 반대 진영에선 굴러온 호박”이라고 했다. 


또 “어떤 식으로 매듭 짓든 가장 큰 피해는 후보가 입게 된다. 후보 측에 분명한 문제제기를 하겠지만 지금은 이준석의 과잉반응을 탓하지 않을 수 없다. 당의 대표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 전 의장은 “나는 이준석 당대표의 등장을 누구보다도 지지하고 환영했던 사람”이라면서도 “지금 이준석의 행동에는 그런 가치를 담아내지 못하고 있다. 그에게 기대를 걸었던 많은 사람이 적잖게 실망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고는 못 살아’보다는, ‘지는 것이 이기는 것’이 나은 경우가 더 많다는 것을 터득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형오 전 의장은 “대선이나 총선 같은 큰 선거판은 아무리 주도면밀하게 임하더라도 각자에게는 서운한 일도 많고 잘못되는 경우도 적지 않다”며 “서로 참고 이해하고 격려하면서 함께 가야 선거를 제대로 치를 수 있다”고 했다.


또 “윤석열 후보는 국회의원을 한번도 해보지 않았고 정치권에 뛰어든 지 불과 몇 개월”이라며 “신인이기에 참신함과 부족함이 다 있다. 당은 참신함은 북돋우고 부족함은 메꾸며 후보를 도와야 하는데 지금 거꾸로 하고 있다”고 했다.


김형오 전 의장은 “윤석열이 당 후보로 최종 확정되었을 때 이재명 후보보다 15%에서 20% 앞서 있었다. 압도적 지지율 격차가 한 달도 안 돼 근접했고 이제는 역전될 처지”라며 “저쪽은 전열을 정비하여 달려오는데 이쪽은 내부싸움만 하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라고 했다. 


김 전 의장은 “이준석 대표가 후보와 연락을 끊은 것은 둘째 치고 지역을 다니면서 정권교체와 후보 지지를 한마디도 하지 않는 이유는 뭔가. 아무리 서운하더라도 당의 대표라면 그래서는 안 되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또 “이해되지 않는 일이 지금 당 안팎에서 일어나고 있다. 나의 지적이 이 대표에게는 매우 서운하게 들릴 것 이런 말을 해야 하는 나 역시 몹시 가슴이 아프다. 조금만 더 참고 조금만 더 몸던지는 새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 정권교체를 이룩하는 데 전심전력한 당과 대표로서 자랑스럽게 기억될 것인지, 그렇지 못한 역사의 죄인이 될 것인가의 갈림길에 이준석과 우리 모두가 지금 서 있다”고 했다.


한편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잠행 4일째인 이준석 대표를 3일 오후 7시 30분경 울산 울주에서 만났다. 


회동을 마친 후 윤 후보는 “지금 막 김종인 박사께서 총괄선거대책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종인 위원장이)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기구 장으로서 당헌과 당규에서 정한 바에 따라 대통령 선거일까지 당무 전반을 조정하며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는 4일 부산에서 일정을 함께할 예정이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2.0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2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cbn34@hanmail.net (2021-12-05)

    김형오씨는 더 이상 나대지 마라 지난 공천을 잘못해서 지금 좌파 정권을 탄생시켰다. 자중하고 반성하기 바란다. 그런 사람이 누구를 훈수 하느냐 또 망치려고 ? 조용하게 살아라

  • 임동 (2021-12-05)

    지난 총선에서 황당한 공천을 하여 선거를 망친 장본인이 지금에 와서는 입을 벌릴 수 있는가? 홍준표, 김태호, 권성동, 윤상현 등을 낙천시키면서 나와도 당선되지 않을 것이라고 호언하던 넘이...이런 식으로 민주당에 헌상한 지역구가 몇십군데나 될텐데.... 더 이상 공석에 얼굴을 내밀지 말고 자숙하기 바란다. 얻은 권력에 취하여 허황한 칼춤을 춘 인간이 몇년 지났다고 벌써 나대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