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지성호 국민의힘 의원, 자영업자 탈북민 현장 간담회 진행

“현행 제도 탈북민들 어려움 제대로 반영 못해”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성호 국민의힘 의원이 탈북민 자영업자들의 현장에 목소리를 청취하고 제도개선 등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지성호 의원실 제공

지성호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26일부터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제도 개선을 위해 경기도와 인천 남동구 거주 자영업자 탈북민들을 만나 간담회를 갖고 있다. 


지 의원은 ‘찾아가는 북한이탈주민권익센터’라는 이름으로 매주 자영업자 탈북민들을 만날 계획이다. 


간담회는 탈북민들이 대한민국 정착 초기에 정부의 보호와 지원에 의지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탈북민 정착지원제도는 이들이 겪는 다양한 어려움과 현실을 반영한 지원이 이루어지지 못해 개선이 필요해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실제 탈북민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이 전체 탈북민의 56%에 달하고 기초생활수급자의 경우 일반인의 8배나 되고 있어 지원체계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번 현장 간담회는 경기도와 인천지역에서 자영업을 하고 있는 탈북민 10명이 참석하여 현장에서 겪는 애로사항과 어려움을 나누는 자리를 가졌다.

 

 간담회에 참석한 탈북민 자영업자 A씨는 “음식점으로 성공하겠다는 큰 꿈을 갖고 준비해 올해 초에 가게를 시작하게 되었다“며 ”장사가 안되어 부족한 자금을 대출로 메꿔보려 알아봤더니, 탈북자는 대출도 받을 수 없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빛을 떠안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에 입국한지 10년이 넘는 탈북민 B씨는 시흥에서 세탁업을 운영하고 있는데 같은 상황으로 어렵게 사업장을 이어가고 있다. B씨는 “대출이 제한되어 있는 탈북민들은 정부의 지원을 바라볼 수밖에 없다”며 “통일부와 남북하나재단이 이러한 상황을 고려하여 제도를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지성호 의원은 “현행 정착지원제도가 탈북민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아 근본적인 개선을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며 “연명에 그치는 보조금 개념의 정착지원이 아니라, 창업과 취업 지원을 대폭 강화하여 중산층으로 이동할 수 있는 지속성장 제도로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1.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