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북한 친구들 부럽다, 북한 가고싶어" 경기도교육청 웹툰 논란

공식 소셜미디어에 '우리 아이들이 북한 부러워한다'는 내용 게재... 하루만에 삭제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경기교육청이 소셜미디어에 올린 내용.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북한의 학교생활을 다룬 웹툰을 공식 소셜미디어에 올렸다가 거센 비판을 받고 하루만에 삭제했다.  웹툰 제목이 "북한 친구들 부럽다"인데다 내용도 북한 찬양을 담고 있어서다.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26일 인스타그램에 '사연 보내주면 그려주는 만화'로 "북한 친구들 부럽다"라는 제목의 웹툰을 올렸다. '사연 그려주는 만화'는 경기도교육청이 각 학교로부터 사전에 접수받은 사연을 그려 SNS에 올려온 코너다.   

 

이 북한 관련 만화는 총 10컷으로 구성돼있다. 한 초등학교 2학년 담임교사가 북한 아이들의 학교생활을 소개하며 "북한에는 급식이 없고 대신 도시락을 먹거나 집에 다녀온다"고 하는 장면이 있고, 교육청은 이 장면 해시태그(#)에 "북한친구들 부럽다 점심시간에 집에 다녀온다고?" 라고 달았다. 

 

또 북한 아이들의 소풍과 운동회 사진을 본 아이들이 "소풍가는 북한 부럽다"라고 말하는 장면도 있고, "북한에서는 졸업때까지 담임선생님이 바뀌지 않는다"고 하자 아이들이 "나 진짜 북한 가고싶다" "나도 나도"라며 서로 북한에 가겠다고 손을 드는 장면도 나온다. 

 

 

경기도교육청이 공식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삭제한 웹툰.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러나 온라인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 웹툰이 퍼지면서 '충격적'이라는 반응이 이어졌다. "급식 없이 집에 가서 점심먹는게 그렇게 부러울 일인가", "코로나때문에 소풍못가는건 전세계적 현상인데 그거 하나때문에 북한에 가고싶다는 아이들이 진짜 있단 말인가" 등의 댓글은 물론 "드디어 교육청이 선을 넘었다", "이 웹툰이 다른 곳 아닌 교육청 공식SNS에 올라와 있다는 사실이 더 충격"이라는 반응이 이어졌다.  

 

경기교육청은 하루만에 이 웹툰을 삭제했지만, 웹툰이 게재 및 삭제된 경위에 대한 설명이나 사과문 등은 올라오지 않은 상태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1.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