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한국예총, 한국SW·ICT총연합회와 디지털문화예술 산업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두 기관 상호교류 통해 혁신성장 사업 지속하기로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한국예총)와 한국SW·ICT총연합회(이하‘총연합회’)는 SW·ICT를 활용한 문화예술 산업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한국예총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한국예총)와 한국SW·ICT총연합회(이하‘총연합회’)는 SW·ICT를 활용한 문화예술 산업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8일 한국예총과 총연합회는 이번 협약을 통해 ▲SW·ICT(AI, 데이터, 메타버스, 블록체인, NFT 등)가 접목된 문화예술콘텐츠 디지털지능화사업 발굴·개발 ▲SW·ICT기술을 접목한 디지털문화예술 정책역량 강화 등 디지털산업과 문화예술 산업간 상호교류와 혁신성장정책 사업을 공동으로 협력하고, 지속적으로 전개하기로 했다. 

 

한국예총 이범헌 회장은 “60년 역사를 가지고 있는 한국예총의 문화예술 역량과 100여개 SW·ICT 협회·단체가 연합한 총연합회가 가지고 있는 디지털기술 역량의 교류 및 협력을 통해 새로운 예술문화의 창작과 소비 시장을 크게 열 수 있을 것”이라며 “오늘 체결한 디지털기술과 문화예술의 협약이 더욱더 편리하고 쉽게 접할 수 있는 새로운 문화예술산업의 시작이 되어 국민의 문화향유권을 확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총연합회 조풍연 회장은“음악, 영화 등 K-컬처(Culture)산업의 세계 시장규모가 BTS, 오징어게임 등에 힘입어 세계 5, 6위로 크게 성장했고 이제 우리 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국산SW제품이 1만개(GS인증)가 넘는 세계 최대 디지털 보유국”이라며 “디지털 전환과 혁신 시기에 오늘 협약은 큰 의미가 있다. 디지털과 문화예술 융합(지적재산권, 데이터 활용 등)사업의 발굴 및 진흥을 통해 디지털문화(AI, 데이터, NFT 등) 대국의 새로운 경제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국예총 이범헌 회장과 총연합회 조풍연 회장, 한국SW저작권협회 유병한 회장, 한국데이터산업협회 이형칠 회장을 비롯한 양 기관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1.1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