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미래에셋자산운용, 3분기 연결당기순익 4532억원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벌어들였다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역대 3분기 누적 중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15일, 3분기 누적 실적이 연결당기 순익 4532억원, 연결영업이익 312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해외법인에서 벌어들인 돈이 더 많아서 눈길을 끈다. 해외법인 당기 순익은 2651억원(영업이익 1355억원), 국내 법인의 당기 순익은 2437억원을 기록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해외법인의 경우 운용자산(AUM) 증가에 따라 실적도 지속적으로 우상향 중이라고 밝혔다. 'Global X AUM'은 올해 3분기까지 20조원 이상 증가했다. 해외법인 전체 AUM은 2016년말 13조 9800억원에서 올해 3분기말 90조 6028억원으로 약 6.5배 성장하는 등 급격히 늘고 있다. 

국내법인 실적 또한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2437억원, 영업이익 1771억원으로 3분기 누적 최대를 기록했다. 국내 법인의 실적은 수탁고 증가가 주요 요인이라고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밝혔다. ETF와 TDF를 중심으로 올해에만 10조원 넘게 증가해 미래에셋자산운용(국내) 순자산은 3분기말 158조원을 기록했다. 

 

글=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1.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혜연 ‘세상 속으로’

hychung@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