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검찰, 구속만료 7일 앞두고 김만배 불러 조사

김씨, 대장동 사업 배임, 정관계 로비 의혹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검찰이 14일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를 불러 구속 후 세 번째 조사를 했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씨를 불러 대장동 사업 과정의 배임 의혹, 정관계 로비 의혹 등을 확인하고 있다. 

 

김씨는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구속) 변호사, 유동규(구속기소)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정영학 회계사 등과 공모해 대장동 사업에서 화천대유 측에 거액의 이익이 돌아가게 하고 성남도시개발공사에는 최소 651억원 이상의 손해를 끼친 혐의 등으로 지난 4일 구속됐다.

 

검찰은 김씨와 남 변호사를 추가 조사한 뒤 구속기간이 만료되는 이달 22일 전 기소할 방침이다.일각에서는 검찰이 김씨를 재판에 넘기기 전 ‘50억 클럽’ 의혹에 등장하는 인사들을 조사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최근 국회에서 사직안이 가결된 곽상도 전 의원의 소환이 임박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이 화천대유와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무산되지 않도록 도와주고 수년 뒤 아들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다고 의심하고 있다.검찰은 곽 전 의원 외에 박영수 전 특별검사, 재판거래 의혹이 제기된 권순일 전 대법관을 상대로도 사실관계를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1.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