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가을 추위 서울 첫 얼음 관측…내일 오전 최저기온 -2~8도

기상청 “건강 관리와 농작물 관리 주의 바란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1201@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전국 곳곳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17일 오전 제주 한라산 영실 코스 정상 부근에 눈꽃의 일종인 상고대(霜高帶)가 활짝 펴 시선을 사로 잡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한라산 아침 최저기온은 윗세오름 -4.3도 등으로 수은주가 영하권에 머물며 매우 추운 날씨를 보였다. 사진=뉴시스

전국에 발효 중이던 한파특보가 모두 해제된 가운데 갑작스러운 가을 추위로 서울에서 첫 얼음이 관측됐다. 이는 평년보다 보름 정도 이른 시기다. 이번 추위는 내일(18) 오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의 아침기온이 0도 안팎으로 떨어지면서 올해 첫 얼음이 얼었다. 올해 첫 얼음은 지난해보다 7, 평년보다 17일 빨리 관측됐다.

 

이날 서울 최저기온은 1.3도로 지난 19571018(영하 1.6) 이후 64년 만에 10월 중순 기온으로는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강원 춘천의 기온 역시 영하권으로 떨어지면서 첫 얼음이 관측되기도 했다.

 

전국에 발효된 한파특보는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모두 해제됐다. 다만 추위는 내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기상청은 한파특보는 해제됐으나 추위는 내일 아침까지 이어지겠다건강 관리와 농작물 관리에 주의하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18일 아침 최저기온은 -2~8, 낮 최고기온은 13~20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0.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