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尹 측 “조성은 고발사주 보도 전 박지원 만난 것 수상”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 즉각 수사 이뤄져야”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중앙선대위 부위원장. 사진=조선DB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라고 밝힌 조성은씨가 해당 보도가 나가기 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 측은 11일 성명을 통해 “소위 제보자 조성은씨가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의 악의적 허위 보도가 이뤄지기 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만났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라고 했다.


이상일 공보실장은 “뉴스버스 허위보도 전 제보자 조성은씨가 박지원 국정원장을 만난 것이 수상하다.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한 즉각적인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윤석열 예비후보 제거에 정보기관의 수장까지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떨칠 수 없는 만큼 이번 사건을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으로 규정하기에 충분하다”라고 했다.


이어 “노회한 정치인 출신인 박 원장과 과거 명의도용으로 가짜당원 급조 논란 등을 일으킨 조씨가 만나 무슨 이야기를 나눴는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 두 사람은 조씨와 뉴스버스의 접촉이 시작된 뒤인 8월11일에 만났고 이후에도 만남을 가졌다고 한다”라며 “박 원장이 TV조선에 ‘자주 만나는 사이’라고 한 것으로 볼 때 둘의 관계는 각별하다고 할 수 있다. 조씨는 박 원장과 만난 자리에서 텔레그램 내용을 이야기하며 뉴스버스와의 음모 진행 상황을 설명하고 의논했을 수 있다”라고 했다.


이 실장은 “이번 공작에 박 원장도 관련이 있다면 엄청난 파문을 몰고 올 ‘박지원 게이트’가 될 것이다. 박 원장과 조씨의 수상한 만남 이후에 수상한 일들이 전개됐다. 정권교체를 실현할 야권의 가장 강력한 후보에 타격을 가하기 위해 국가 권력기관들이 총동원된 듯한 사건 전개는 정권 차원의 총체적 음모가 진행되고 있음을 의심케 한다”라며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국정원, 법무부, 검찰, 공수처 등이 선거를 통해 정권이 교체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정권의 하수인으로 전락한 것을 국민은 목도하고 있다”라고 했다.


그는 “공수처와 선거사범 수사권을 가진 검찰이 국민을 위한 기관이라는 의식을 조금이라도 가지고 있다면 박 원장과 조씨의 공모 가능성에 대한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 박 원장 휴대폰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즉각 실시해서 국민의 의구심을 해소해야 하는 것”이라며 “나라의 정보기관 수장이 수상한 시기에 조씨와 만남을 가진 만큼 불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튈 수도 있다. 대통령은 박 원장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하기 바란다”라고 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9.1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