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포스코케미칼, 중국 음극재용 구형흑연 회사 지분 인수

2022년부터 음극재 원료 공급받을 예정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포스코케미칼이 중국 흑연 가공회사인 청도중석 지분 13%를 인수했다. 이로써 배터리 핵심 소재인 음극재 생산에 필요한 구형 흑연을 2022년부터 공급받을 예정이다. 


음극재는 배터리를 충전할 때 리튬이온을 저장하는 역할을 한다. 원료 가공 단계부터 균일하고 안정적인 품질을 확보하는 것이 배터리의 충전속도와 수명에 중요한 영향을 끼친다. 구형흑연은 흑연 광석을 고품질 음극재 제조에 적합한 형태로 가공한 중간 원료다. 흑연 입자를 둥글게 구형화하고 불순물을 제거하는 공정을 거친다. 이번에 포스코케미칼이 인수한 청도중석(중국 산둥성 핑두시 소재) 은 연간 2만5000톤 구형흑연 생산능력 갖춘 곳이다. 중국 최대 규모 흑연 원료 전문기업인 하이다의 자회사다. 

 

포스코케미칼은 국내 유일한 양극재•음극재 동시 생산 회사다. 저팽창 음극재는 배터리에 쓰이는 천연흑연 음극재와 인조흑연 음극재의 장점을 결합한 소재로, 천연흑연의 강점인 에너지 저장용량을 유지하면서도, 인조흑연처럼 수명을 늘리고 충전 속도를 높일 수 있도록  팽창을 억제하는 소재 구조를 갖추고 있다.

2010년 음극재 사업에 진출해 국내 최초로 국산화에 성공한 포스코케미칼은 현재 국내 배터리 3사를 비롯해 미국 얼티엄셀즈 등을 고객사로 확보하며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시장조사 기관인 SNE 리서치에 따르면 전기차 급속 성장에 따라 글로벌 음극재 사용량은 2020년 27만 3000톤에서 2030년 205만4000톤으로 연 평균 22%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투자로 포스코케미칼은 음극재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하는 등 원료 채굴, 중간 원료, 소재 생산에 이르는 음극재 사업의 밸류체인을 구축했다. 이를 바탕으로 향후 음극재 생산능력을 올해 4만4000톤, 2025년 17만2000톤, 2030년 26만톤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글=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9.0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혜연 ‘세상 속으로’

hychung@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