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진중권, 이낙연 전 대표 향해 “푸틴이 하는 짓하면서 부끄러운 줄 몰라”

진 전 교수 “(조국 딸) 동양대 표창장 위조 보도 진짜냐 가짜냐?”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조선DB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향해 “푸틴, 두테르테나 하는 짓을 하면서도 부끄러운 줄 모른다”고 일침을 날렸다. 


23일 진 전 교수는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 전 대표가 민주당이 강행 처리를 예고한 ‘언론중재법’을 ‘언론재갈법’이라고 비판한 야권 대선 후보 윤석열 전 검찰 총장을 향해 “터무니 없는 비난”이라고 반박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하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이낙연 후보님, 질문 있다”며 “(조국 전 장관의 딸 조민씨가 받은)동양대 표창장이 위조라는 보도는 진짜 뉴스냐, 가짜 뉴스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도 대답해달라”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언론중재법을 비판하는 글을 여러 차례 올려왔다.


지난 21일엔 언론중재법을 강행처리 예고한 민주당과 강성 친문세력을 이슬람 무장세력 ‘탈레반’에 비유하며 “달레반들이라 근대 사법체계에 익숙하지 않은 것. 어차피 쟤들은 ‘달리아’라고 대깨문 율법에 따라 통치한다. 거기에 조국이라고 탁월한 율법학자가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 22일엔 “언론중재법도 결국 조국 사태의 연장전. 조국은 이 나라의 재앙”이라고 하기도 했다.


한편 자녀 입시 비리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장관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최근 항소심에서도 1심과 마찬가지로 징역 4년을 선고 받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1심과 마찬가지로 딸 조민씨 입시에 제출된 동양대 표창장 등 이른바 ‘7대 스펙’이 모두 허위라고 판단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8.2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