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내 골프 문화 선도한 '골프존', 中 공략 나선다

중국 베이징에 최첨단 시설 갖춘 ‘골프존파크 1호점’ 오픈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중국 베이징에 오픈한 ‘골프존파크 1호점 플래그십 매장’ 전경.

국내 골프 대중화를 이끈 골프존이 중국 내 골프 대중화 정착을 위해 힘을 쏟고 있다.


골프존에 따르면, 최근 중국에서는 스크린골프와 더불어 골프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골프존 TWO VISION 시스템을 사용하는 매장(시스템 10~20대가 설치 및 운영되고 있는 매장)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골프존은 이러한 추세에 발맞춰 올해 중국 시장을 중심으로 한 해외 시장 저변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2월, TWO VISION&VISION(투비전앤비전) 시스템 17대와 GDR 시스템 14대가 설치된 전용 면적 800평 규모의 초대형 플래그십 매장인 ‘골프존파크 1호점’을 중국 베이징에 처음 오픈했다. 

 

매장 오픈식과 함께 한국의 유현주, 안소현 선수와 중국의 수이샹, 장웨이웨이 선수가 실시간 매치플레이를 펼친 ‘한중(韓中) 스킨스 챌린지’ 대회를 개최해 전 세계 골프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골프존은 ‘골프존파크 1호점’ 오픈에서 그치지 않고 이를 시작으로 중국 내 오픈 및 운영되고 있는 기존 85개의 상업 매장에 더해 올해 약 100개의 매장 추가 오픈을 목표로 중국 시장 진출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골프존은 중국 진출에서 더 나아가 자사(自社)기술력을 통한 중국 실내 골프문화 정착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 4월, 골프존의 중국법인인 골프존차이나는 중국골프협회의 공식 파트너 자격으로 중국골프협회 주관 ‘GOLFZON CHINA ONLINE CHAMPIONSHIP(GCOC) 대회를 개최하기로 협의했다. 이는 골프존이 국내에서 이미 오랜 기간 운영해온 스크린골프 프로투어대회인 G-TOUR의 중국 버전이라 할 수 있다. 

 

01.jpg
지난 2월 중국 베이징에 오픈한 ‘골프존파크 1호점 플래그십 매장’ 오픈식에 참석한 (왼쪽에서 세번째) 골프존차이나 박성봉 대표이사 등 행사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골프존 제공

 

 

중국의 남녀 유명 프로 선수들을 초청해 올해에만 남녀 각각 2회, 총 4개의 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골프 투어 대회가 전반적으로 위축된 상황에서 열리는 첫 대규모 스크린 골프 프로 투어 대회인 만큼 중국 프로 선수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처럼 골프존이 국내를 넘어 세계로 뻗어 나갈 수 있는 데에는 자사만의 특화된 기술력을 꼽을 수 있다. 골프존은 급변하는 시대 트랜드에 한발 앞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골프존 본사 직원의 40% 이상을 연구 개발 인력으로 채용하고 있다. 매년 매출의 4~5%에 달하는 예산을 연구 개발에 투자하고 있다. 


현재 골프존은 실시간 스윙 영상 전송 기술, 대규모로 발생하는 샷 데이터의 처리 등 총 478건(국내 182건, 해외 296건, 출원 등록 포함)에 달하는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항공 촬영과 3D 이미지 변환, 디자인 작업 등을 통해 약 250여 개의 국내 골프코스를 제작 및 서비스하고 있다.


골프존 김민규 글로벌사업부장은 “골프존의 현장감 있는 라운드 환경을 기반으로 현지 문화에 맞는 프로그램을 설계해 스크린골프 문화를 친숙하게 느낄 수 있도록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라며, “골프존의 자산인 기술력과 방대한 데이터, 차별화된 서비스 등을 앞세워 중국 등 전 세계 어디에서든 골프존 스크린골프 시스템으로 소통 및 교류할 수 있도록 글로벌 시장 개척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6.0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