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네이버 40대 직원 극단적 선택, 이유는?

"직장상사 갑질과 폭언 때문" 주장 이어져

사진=뉴시스

 

네이버 직원이 최근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8일 경기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40대 네이버 직원 A씨가 지난 25일 오후 1시께 자신의 주거지인 성남시 분당구 한 아파트단지에서 쓰러져 있는 것을 아파트 경비원이 발견해 신고했다.  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끝내 숨졌다. 

경찰은 A씨 주거지 안에서 업무상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내용이 담긴 메모 형식의 글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메모를 보면 A씨가 업무 관련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내용이 있다”며 “그런 부분에 대해선 직장동료를 상대로 소환조사 등을 통해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A씨가 사망한 것을 두고 최근 온라인에서는 “직장상사의 갑질과 폭언으로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추측성 글이 퍼지고 있다.  특히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의 네이버 직원 게시판에는 가해자로 지목된 상사에 대한 글이 계속 올라오고 있으며, 직원들의 글에 따르면 사내 분위기가 흉흉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입력 : 2021.05.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