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불법시민감시위원회 등 7개 시민단체, 김영종 종로구청장 수사 촉구

시민단체들 “김 구청장 전형적인 내로남불”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불법시민감시위원회 등 7개 시민단체가 27일 오전 종로구 서울지방국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불법시민감시위원회 제공

불법시민감시위원회 등 7개 시민단체가 김영종 종로구청장의 가족 회사가 소유한 건물에서 재개발이 추진되는 것과 관련해 부동산 투기 및 공직자 재산 축소 신고 등의 의혹에 대해 수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7일 이들 시민단체는 종로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구청장의 부인과 동생 등 가족이 주식 대부분을 소유한 건축사무소가 관련된 재개발 비리에 대해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구청장과 부인, 동생 등 가족이 회사 주식 90% 이상을 보유하고 있는 A건축사무소는 지난 2016년 법원 경매로 종로구 창신1동 339-1 소재 4층 건물을 낙찰 받았다. 하지만 이 건물을 포함해 그 주변이 2018년부터 재개발이 추진된 게 문제였다.


김 구청장은 종로구청장에 처음 당선된 2010년 당시부터 이 건축사무소 경영에 관여하지 않고 주식도 백지신탁했다고 한다. 하지만 종로구청장 가족들이 경영하는 회사가 건물을 산 이후 재개발이 추진되면서 이해관계 충돌 논란이 일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이날 “김 구청장이 사무소 주식을 백지신탁했다면서 10년 이상 처분을 하지 않고 있는데, 재산신고 때는 주당 1만원으로만 축소 계산해 신고했다”고 주장했다. 또 가족회사가 경매로 건물을 산 것도 ‘내로남불 이익’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건축사무소가 해당 건물을) 60억원에 인수해서 지금은 120억원~140억원에 달하고 재개발시 더 많은 이익을 얻을 것”이라고 했다.


또 문제의 건물이 있는 지역 주변에서 지난 2010년 재개발이 추진되다가 2013년에 취소된 것도 문제 삼았다. 구청장 가족 회사가 건물을 산 다음 재개발이 다시 추진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주민들이 하면 재개발지구 지정이 안되고 중원건축이 하면 지구지정 서류가 불비가 되어도 지구지정이 되는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고 했다.


종로구청 측은 김 구청장은 이 회사 경영에 관여하지 않았고 해당 건물을 회사가 낙찰 받은 것에 개입하지도 않았으며 뒤늦게 알았다는 입장이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4.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