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바이든, 첫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 정상회담 추진 중

반중(反中) 연대 성격 짙은 쿼드... 바이든의 중국 압박 본격화?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chosh760@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첫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 정상회담을 온라인으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과 ‘교도통신’ 등이 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4개국 정상회담에선 중국의 해양 진출을 염두에 둔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을 위한 협력 등이 의제가 될 전망이다. 


‘교도통신’은 쿼드 정상회담이 성사되면 바이든 행정부가 가장 중대한 경쟁상대로 인식하는 중국의 해양 진출에 관한 대응이 초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요미우리신문’은 홍콩과 신장(新疆)위구르 등 중국 인권 문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쿼드 외교장관 회의는 2019년 9월 미국 뉴욕에서, 작년 10월 일본 도쿄에서 두 차례 열린 바 있지만, 정상회담은 개최된 적이 없다. ‘연합뉴스’는 “쿼드의 결속에 강한 경계감을 보이는 중국은 첫 정상회담 개최가 결정되면 반발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을 견제할 의도로 쿼드 정상회담을 주도하고 있지만, 나라별로 온도 차이가 있어 개최가 늦어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과 호주는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어 인도 정부가 동의하면 쿼드 정상회담은 실현된다고 전했다. 다만, 인도는 중국을 과도하게 자극하는 사태는 피하고 싶어 해 당초 쿼드 외교장관 회담에도 소극적인 자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의 통화에서 미일(美日) 양국은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위한 협력, 미국·일본·호주·인도 4개국이 함께 하는 이른바 ‘쿼드(Quad)’ 협력 증진 등에 대해 의견을 같이했다.


반중(反中) 연대 성격이 짙은 쿼드는 트럼프 행정부 때 출범했지만 바이든 행정부도 계승하기로 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달 29일 열린 미국평화연구소(USIP) 주최 화상 세미나에 출연해 쿼드를 거론하며 "우리는 정말로 그 형식과 메커니즘을 넘겨받아 더 발전시키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실질적인 미국 정책을 발전시킬 근본적인 토대로 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설리번 보좌관의 이날 발언은 바이든 행정부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 외교 노선은 버렸지만, 쿼드는 발전시키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됐다.

 

바이든 행정부가 쿼드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한국을 비롯한 주변 동맹국에 대한 동참 압박이 거세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아시아 차르(tsar)’로 불리는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은 그동안 언론 기고 등을 통해 쿼드에 참여국을 추가하는 이른바 ‘쿼드 플러스’ 정책을 강조해왔다. 최근에는 영국이 쿼드에 참여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등 관련 행보가 구체화하는 모양새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지난달 28일 “중국에 대항하기 위해 영국이 ‘아시아판 나토(쿼드)’에 참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글·정리=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2.0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