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뉴욕 증시, 3개월만에 최고치... S&P와 나스닥 지수 큰 폭 상승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뉴욕 증시가 지난 5일(현지 시각) 상승세를 이어가며 지난해 11월 이후 3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코로나19(COVID-19) 추가 경기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를 끌어올린 것으로 보인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 지수’는 전(前) 거래일 대비 92.38포인트(0.30%) 오른 3만1148.24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15.09포인트(0.39%)상승한 3886.83으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 지수’는 78.55포인트(0.57%) 오른 1만3856.30에 거래를 마쳤다.


여러 기업들이 잇달아 호실적을 발표하면서 S&P 500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종가 기준으로 이틀 연속 최고치를 찍었다. 주간 상승률로 보면 다우 지수가 3.9%, S&P 500 지수는 4.7%, 나스닥 지수가 6% 올랐다. ‘블룸버그통신’은 "다우 지수는 11월 둘째주 이후, S&P 500과 나스닥은 11월 첫째주 이후로 가장 큰 폭의 한 주간 상승률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러한 배경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추진하는 경기 부양책에 대한 기대가 투자 심리로 이어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날 미 상원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추진하는 1조9000억달러(2100조원) 규모의 부양책을 공화당의 찬성 없이도 통과할 수 있도록 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통과 직전 표결 결과는 50대 50이었지만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캐스팅 보트를 행사하며 예산안이 통과돼 하원으로 넘어가게 됐다. 하원은 민주당이 과반을 차지하고 있어 부양안 통과가 유력시된다.

 

반면 고용지표는 다소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1월 비농업 부문 고용은 4만900명 증가했다. 시장 예상치(월스트리트저널)인 5만 명을 밑돌았다. 지난해 11월과 12월 신규고용 수치도 하향 조정됐다. 그러나 실업률은 12월 6.7%에서 6.3%로 낮아졌다.

 

블룸버그통신은 “노동시장 회복이 더뎌지면서 수백만명의 실업자들에게 지속적으로 어려운 전망을 부각시키며 두달 째 실망을 안겨줬다”고 보도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2.0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