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코로나19 덕분에 사상 최대 순이익 예상되는 일본 소니(SONY)

日 언론, 연결 순이익이 1조850억 엔(약 11조5200억 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일본 소니(SONY) 순이익이 사상 처음으로 1조엔(약 10조6200억 원)을 넘길 것이란 보도가 나왔다.


3일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 지지통신와 NHK 등에 따르면 소니는 이날 2020 회계연도(2020년 4월 2021년 4월) 연결 순이익이 1조850억 엔(약 11조5200억 원)에 달할 전망이라고 발표했다. 사상 최대치다.

 

소니는 지난해 가을 발표한 순이익 전망치 8000억엔에서 크게 상향 조정했다. 매출액 전망치도 8조 5000억 엔에서 8조 8000억 엔으로 올렸다. 영업이익도 7000억 엔에서 9400억 엔으로 상향 조정했다.


소니의 이러한 성과 배경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과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의 인기 때문이란 분석이 나온다. 코로나19로 집에만 있고 외출을 하지 않는 이른바 ‘집콕족’이 증가하자 게임 수요가 늘었다. 이와 함께 게임 소프트웨어와 음악 스트리밍, TV 매출까지 증가했다.


특히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극장판이 영화관에서 큰 인기를 끌어 그에 따른 수혜를 입었다. 귀멸의 칼날은 지난해 324억엔이란 흥행수입을 올려 일본 역대 영화 흥행 1위를 차지했다. 소니는 배급사 도호(東宝)와 귀멸의 칼날 공동 배급사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2.0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