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기상청, 오늘 밤 서울 큰 눈 올 전망…“퇴근 서둘러야”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 최대 15cm…밤부터 다시 영하로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달 28일 서울역 앞 모습. 사진=뉴시스

기상청은 3일 저녁부터 수도권과 중부 지방에 큰 눈이 올 전망이라고 밝혔다. 기상청은 서울 전역과 경기, 인천, 충청, 세종, 경북 등에 대설 예비특보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날 기상청은 “낮에 일시적으로 영상의 기온을 보인 곳들이 있더라도 밤에는 다시 영하로 내려가면서 강한 눈바람이 불겠다”고 했다.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에는 최대 15㎝, 이외 대부분 중부 지방에는 최대 10㎝ 가량의 눈이 예보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눈은 오후 6시~9시 사이부터 시작되며, 자정 전후로 짧은 시간에 급격히 눈이 쌓이는 곳이 있을 수 있다. 서울의 경우 자정 전후로 적설량이 가장 많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오늘 퇴근을 서두르는 것이 좋겠다”고 했다. 또 “지역별로 적설량에 편차가 크고 지역에 따라 7시간 이상 눈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기온도 급격히 떨어질 수 있다”고 했다.


예상 적설량은 경기 동부와 강원도(동해안 제외) 5∼15㎝, 서울과 경기 서부, 충북 북부, 경북 북동산지 3∼10㎝ 등이다. 충남권, 충북 남부, 전북, 전남 북동내륙, 경북 내륙, 경남 서부 내륙, 제주도 산지에도 1~5㎝가 예보됐다.


이어서 4일 오전에도 영하권의 추운 날씨가 계속된다. 4일 아침 출근길에는 곳곳에 빙판이 예상된다. 추위는 5일부터 풀리기 시작해 주말 쯤에는 평년보다 높은 기온을 기록할 전망이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2.0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