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박용진, '이승만·박정희 긍정 평가' 향한 여권 지지층 비난에

"증오 정치, 선동으로 사회 바뀌지 않아...개혁은 '선동' 아닌 '설득'으로"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의 업적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가 여권 지지층 내부의 비난을 받자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가 소신"이라고 밝혔다. 

 

박용진 의원은 12일 연세대 학부생을 대상으로 한 '리더십 워크숍' 온라인 강의에서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 각각 교육입국(敎育立國)과 산업입국(産業立國)을 이뤘다며 "미래를 바라보는 안목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러자 일부 여권 지지자 사이에서 "독재자와 친일파를 옹호한다"는 식의 비난이 쇄도했다. 

 

이에 대해 박용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정치인이 미래를 위해서는 욕을 먹더라도 결단을 내려야 할 때는 과감해야 한다는 평소 생각을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서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공적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는 취지로 적었다. 

 

박용진 의원은 또 "역사적 사실을 이야기하면서 진영논리에 갇히면 편협함에 빠질 수 있다는 점을 말하고 싶었다"며 "이승만이 싫다고 해도 대한민국이 해방 직후부터 교육을 최우선 국가관제로 삼은 사실을 부정할 수 없고, 박정희를 반대한다고 경부고속도로가 산업화의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지 않느냐?"라고 반문했다.  

 

박용진 의원은 "정치적으로 진영이 갈라져 대립하고 있는 현실이지만, 진영논리에 갇히지 않고 각각 존중받는 인물과 사례를 통해 한 걸음씩 다가가려 노력하는 일은 앞으롣고 계속되어야 할 것"이면서 "상대를 조롱하고 증오하는 정치, 적으로 규정하고 몰아가려는 선동으로 우리 사회는 바뀌지 않는다. 민주사회에서 개혁은 '선동'이 아니라 '설득'으로 이뤄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용진 의원은 또 "국민으로부터 권리를 위임받고, 국민을 위해서 일하는 정치인이 남북은 갈라져 있고, 지역과 정치는 분열되어 있고, 사회는 기득권이 짓누르고 있는 상황에 주저앉아 오늘의 눈치만 보느라 미래를 포기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1.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