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與 박용진 의원 “이승만·박정희 미래를 준비한 대통령”

박 의원 “선동, 대립, 갈등이 아닌 개혁의 길로 가야”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조선DB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민주당의 입장과는 이례적으로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을 “10~20년 뒤를 준비한 대통령”이라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12일 연세대 온라인 강연에서 “정치는 미래를 향해야 한다. 정치는 미래 세대의 것”이라며 “선동, 대립, 갈등이 아니라 통합, 설득의 길로, 그리고 문제 해결과 개혁의 길로 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미래지향적 정치인의 사례로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을 들었다. 두 전직 대통령을 ‘친일’ ‘독재’의 장본인으로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민주당에선 이례적인 평가다.

박 의원은 “이승만 대통령은 초가집으로 학교 지을 돈도 없던 나라에서 교육이 국민의 의무이고, 무상으로 해야 한다는 걸 교육법에 명시했다”며 “이는 대단한 일”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이 대통령은 물론 여러 과오가 많은 분이긴 하다”면서도 “한글을 가르치고 학문을 가르치려는 일에 전력했던 계몽가로서, (이 대통령이) ‘교육 입국’이라는 자기 생각을 반영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선 “군사 독재, 반 인권은 정확하게 평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가 ‘산업 입국’의 길을 닦기 위해 경부고속도로를 깔았다”고 했다. 

이어 “그때 대한민국에 바퀴 달린 자동차가 수천 대밖에 안 됐다”며 “(고속도로 필요성을) 국민이 이해 못하고 야당도 반대했다. 그러나 그 고속도로가 깔렸기 때문에 대한민국 수출, 물류 대동맥이 만들어져 10~20년 뒤를 준비했다”고 했다.

박 의원은 미래지향적 지도자의 사례로 초고속 인터넷망을 구축한 김대중 전 대통령, 정치적 반대를 예상하고도 대연정을 제안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하기도 했다. 또 통합과 화해의 대표적 리더십으로 미국 워싱턴 초대 대통령,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을 예로 들었다.

박 의원은 최근 타계한 고 백선엽 장군에 대해 애도의 뜻을 밝혔다가 민주당 지지층으로부터 비난을 받았던 사례를 이야기하며 “외롭고 힘들고 욕을 먹더라도 제가 옳다고 생각하는 것, 할 말은 하고 할 일은 또박또박 잘하는 정치인이 되겠다”고 했다.

박 의원은 “백선엽 장군의 친일 행적에 대한 과가 있더라도 한국전쟁에서 그가 세운 공을 인정해서 현충원에 잘 모시면 된다”며 “'박용진 너는 친일파에게 가서 머리 조아리냐'는 식의 조롱도 있었는데, 정치는 과거가 아니라 미래로 가야 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70년 전 (친일 등) 문제는 그것대로 평가하고 기록하면 되는 것”이라며 “미래로 가는 과정에서 과거가 발목을 잡거나 과거 문제로 서로 다투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대한민국 정치가 아등바등 싸움만 하고 있다. 미래에 관한 이야기는 못하고 있다”며 ‘토착 왜구다!’ ‘신종 적폐다!’ ‘내로남불한다!’ 면서 서로 싸우고만 있다"고 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1.1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