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반포자이 4억, 마래푸 3억 떨어졌다? 시장을 외면하는 경제부총리

법인 또는 친족간 거래로 시세보다 싸게 거래한 사례를 "집값 잡았다"고 자화자찬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김현미 국토부장관 등 부동산정책 수장들이 잇달아 "서울 부동산 상승세가 멈췄다"고 자화자찬해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부동산 시장에서 극히 이례적인 숫자를 평균 또는 일반적인 것처럼 강조해 국민의 눈과 귀를 속이고 있다는 지적을 받는다.
 
홍남기 부총리는 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8·4 공급대책 이후 1개월이 지난 현재, 나름의 성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그는 특히 서초구 반포자이, 마포구 마포래미안푸르지오(마래푸) 등 서울 주요지역을 대표하는 대단지 아파트의 실거래가를 제시했다. 서초구 반포자이 84.94㎡가 7월 초 28억 5000만원에서 8월 중 24억 4000만원으로 떨어졌고, 마포래미안푸르지오 3단지 59.92㎡는 7월 중 14억원에서 8월 초 11억원으로 떨어졌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홍 부총리가 든 사례는 이례적인 급매로, 지금 해당지역 부동산에서 그 가격으로 집을 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오히려 이들 아파트단지는 연일 신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경제부총리가 몇 건의 사례만 가지고 여론을 호도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반포자이의 같은 평형은 8월에 28억원에 거래됐고,  대형 평형은 신고가 행진을 계속하고 있다. 마래푸에서도 8월 신고가 거래가 여럿 나왔다. 
 
홍 부총리가 든 사례는 시세와 관련없는 이례적 거래라는 점도 밝혀졌다.  각 지역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홍 부총리가 언급한 반포자이 24.4억원 거래 사례는 법인이 법인 관계자 가족에게 매도한 것이다. 마래푸 3억원 하락 사례는 친족간 거래로 알려졌다. 실제로 마래푸에서는 11억원 거래 4일 후엔 같은 평형이 14억원에 거래됐다. 시세는 14억원에서 변하지 않은 것이다.

정부가 원하는 숫자만 보고 부동산대란에 대해 변명에 나서는 현상이 지속되는 것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 7월 경실련이 서울지역 집값상승률을 집계한 결과 53%에 이른다는 발표에 대해 "11%가 올랐을 뿐"에 대해 반박한 바 있다.

김 장관은 9일에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서울 집값이 하락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며 “7·10대책 이후 서울 부동산 상승세가 멈췄다”고 밝혔다. 부동산정책을 책임지는 경제부총리와 국토부장관이 자화자찬하는 사이 집값과 전셋값 폭등으로 인한 서민들의 고통은 계속되고 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0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