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전월세 전환율 4%에서 2.5%로 내려... 세입자 부담 줄인다?

새로운 세입자 계약땐 강제성 없어 "실효성 없다" 지적도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정부가 전세를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되는 임대료 기준인 전월세 전환율을 4%에서 2.5%로 하향 조정하기로 했다. 세입자 부담을 줄이겠다는 취지지만 부작용도 예상된다.

19일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부동산 시장 점검 관계장관 회의에서 "현재 4%인 전월세 전환율이 월세 전환 추세를 가속화하고 임차인 부담을 가중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2.5%로 낮추기로 했다"고 밝혔다. 새 전월세 전환율은 10월부터 적용될 전망이다.
 
현행 주택임대차보호법은 계약기간 중 전세를 월세로 전환할 때 전월세전환 비율을 4%로 정해놓고 있다.  그런데 최근 임대차법 통과로 집주인들이 전세를 월세로 돌리는 일이 많아지면서 세입자 부담이 커질 것을 우려해 전월세 전환율을 2.5%로 하향 조정했다는 것이다.
 
전월세 전환율을 낮추면 전세를 월세로 돌릴 때 월세가 기존보다 낮아지고, 집주인들이 월세 전환을 꺼리게 된다는 논리다.  예를들어 5억원 전세를 보증금 3억원 월세로 전환하면 4% 기준 월세는 66만6000원, 2.5% 기준 월세는 41만6000원이 된다.

그러나 이는 권고사항으로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과태료 부과 등 강제성이 없고, 새 세입자와 새로운 계약을 맺을 땐 이 전환율이 적용되지 않는 만큼 정책의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또 지금도 전월세 전환율이 시장에서 완전히 지켜지는 것은 아니어서 실효성을 가지려면 관리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8.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