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문화

교통사고 후유증, 시간 지날수록 위험한 이유

가벼운 접촉사고, 방심하지 말고 한의원으로 달려가세요

김휘열  하늘애 한의원 원장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40대 후반의 여성 A씨는 휴가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교통사고를 당했습니다. 서울 강동구 상일IC에서 나오려는데 갑자기 좌측 후방에서 트럭 한 대가 끼어들기를 하는 바람에 A씨의 차 좌측 운전석 뒷문과 트럭의 우측 범버의 추돌이 발생했습니다. 

갑작스럽게 사고가 발생했지만 가벼운 접촉사고여서 뒷문이 약간 찌그러졌고, 트럭은 거의 손상이 당하지 않았습니다. 사고 당시에 A씨는 크게 놀랐지만 좌측 목이 약간 뻐근한 것을 제외하고는 크게 불편한 것이 없어 치료를 받지 않으려 하다가 동승자인 B씨가 교통사고 후유증이 커질 수 있다는 얘기를 하여 치료를 받으러 왔습니다.

진단.jpg
스트레스-자율신경 검사. 사고 직후에는 긴장할 때 지배하는 자율신경인 교감신경의 항진이 뚜렷하여 긴장도가 높아진다. 해당 검사의 정상범위는 10-100인데 환자의 긴장도(tension index)가 400 이상임을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교통사고는 큰 사고인 경우에도 사고 직후에는 통증을 작게 느끼는 경우가 많습니다. 갑작스럽게 충격이 신체에 전달됐기 때문에, 자율신경 중 교감신경이 강하게 흥분하는 상태가 지속되어 신체적으로 긴장도가 높아지고, 그 결과 통증을 약하게 느끼게 됩니다. 

다만 시간이 지날수록 긴장이 점점 풀리기 때문에 통증이 점점 심해지고, 결국 일상생활이 불편할 정도로 통증이 지속되게 됩니다. 

체열.jpg

(왼쪽 그림은 A씨의 첫 내원시 체온열검사 사진. 통증은 심하지 않으나 환자의 좌측 어깨, 등부위의 온도가 높아져 있으며 우측 어깨, 허리 주변에도 온도가 주변보다 높음을 확인할 수 있다. 현재 통증이 심하지 않으나 앞으로 통증이 더 심해질 수 있음을 검사상 예측할 수 있다.)

A씨의 경우 사고 후 3시간이 지나고 저희 한의원에 오셨는데, 특별히 큰 통증을 호소하지 않고 크게 불편해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자율신경, 스트레스 검사상 긴장도가 매우 높게 나왔으며(그림1), 뻐근한 정도라고 호소하는 좌측 후두부의 및 좌측 어깨의 경우 체온열 검사기 상에서 높은 온도로 활성화 되어 통증이 심해질 여지가 보였습니다. 또한 당시 통증이 전혀 없던 좌측 허리나 우측 어깨부분도 온도가 올라가 있음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림 2). 이러한 경우 시간이 지나면 긴장이 풀리면서 점점 통증이 심해질 수 있습니다. 

A씨의 경우 첫날 치료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다음날부터 통증이 심해지더니 5일째에는 목을 좌우로 돌리는데 크게 불편함이 느껴졌고 처음에 없던 통증인 우측 어깨, 좌측 허리의 통증이 발생하여 결국 한달여간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편타.jpg
편타적손상

교통사고를 당했을 때 안전벨트를 매고 있는 상황에서 충격이 가해집니다. 몸의 경우 안전벨트를 매고 있기 때문에 고정이 되는데 목은 앞뒤로 크게 흔들리게 되어 마치 채찍으로 치는 것과 비슷한 동작이 발생하기 때문에 이를 편타적손상, 또는 채찍증후군이라고 부릅니다. 

이로 인해 디스크손상이나 인대의 염좌, 근육이나 인대의 손상등이 발생하여 통증을 야기하며, 정상적인 움직임을 제한할 수 있습니다. 

사고 초기에는 긴장하기 때문에 약간 뻐근한 정도의 통증만 호소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증상이 강해져 목의 통증, 어깨와 팔의 저림, 두통이 발생하고 통증 때문에 잠들기 힘들거나 일에 집중하기 힘든 증상들이 발생하게 됩니다.


이 외에도 사고 상황에 따라 허리, 발목, 팔꿈치, 손목 등에 통증이 발생될 수 있으며, 이런 상황에서 적절하게 치료를 받지 않으면 후유증이 6개월에서 길게는 2년까지 유지될 수 있습니다.  

진료실에서 환자를 만나다보면 가벼운 교통사고여서 그냥 무시하고 치료를 방치하였다가 후에 약간만 무리하거나 운동을 한 이후에 회복이 안되어 한의원에 내원하시는 경우가 정말 많았습니다. 

특히 여성의 경우, 남성보다 근육량이 적고 골밀도가 낮아 통증 및 손상이 심하며 후유증 또한 더 심한 경향이 있었습니다. 가벼운 교통사고라도 숨겨진 통증들이 항상 있을 수 있고 후유증이 길 수 있으니 가벼운 교통사고라도 정확한 검사를 받고 꼭 치료를 받으시면 좋겠습니다. 휴가철 안전운전 하시고 즐거운 휴가 보내세요. 

글 = 김휘열 하늘애 한의원 원장 

입력 : 2020.07.0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마음건강길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