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 수사에 속도내는 검찰...최근 관계자 연이어 소환 조사

정의연 '회계부정' '모금 유용' 의혹의 '핵심 인물' 윤미향 소환은 아직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검찰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과 관련해 최근 관계자들을 연이어 소환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는 정의연 회계 담당자 A씨를 지난달 26일과 28일, 이달 22일에 이어 지난 26일에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정의연 전신 한국정신대문제대핵협의회(정대협) 당시 회계 담당자 B씨도 지난 4일 첫 조사에 이어 23일 재소환됐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대협·정의연 회계자료에서 발견되는 의문점, 기존 회계 운영 방식, 단체의 활동내용 전반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곧 정의연 외부감사 C씨도 참고인으로 불러 회계관리 실상에 관한 사실 관계를 따질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정대협·정의연이 장례를 치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가족들도 참고인으로 소환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16일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씨의 양아들 황선희(61) 목사 부부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길 할머니가 매달 받은 정부 보조금과 이달 6일 숨진 마포 쉼터 소장 손모씨와의 관계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7일에는 고(故) 이순덕씨의 딸을 소환조사했고, 22일에는 고 안점순씨 조카를 방문 조사했다.

검찰은 현재 정의연 전직 이사장이자 핵심 피고발인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은 아직 불러 조사하지는 않았다. 안성 쉼터 건물 매입 과정의 위법성, 법인이 아닌 개인 명의 계좌로 모금 활동을 하는 과정의 모금액 사적 유용, 위안부 피해자 자금 인출 내역과 윤미향 측 자금 흐름과의 상관성 등이 윤미향 관련 핵심 의혹이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6.2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