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텔레그램 '박사방' 박사는 25세 조주빈

수도권 한 대학에서 학보사 기자로 활동, 2018년 대학 졸업 후 박사방 운영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SBS 방송화면 캡쳐
 
 
텔레그램(메신저 프로그램)에서 '박사방'을 운영하며 성(性) 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박사' 조모 씨의 신원이 확인됐다.

23일 SBS 등 복수의 매체는 "조씨는 수도권의 한 대학을 졸업한 조주빈(25)"이라고 밝혔다.
 
조씨는 인천 거주중이며 2014년 수도권 한 공업전문대학에 입학했고, 대학 재학 당시 학보사 기자 및 편집국장으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4학기 중 3학기 평균 학점이 4.0을 넘을 정도로 성적이 좋아 장학금도 여러 차례 탔고, 학보에 기명 칼럼도 여러 차례 썼다.
 
 
 
본문이미지
조주빈이 대학시절 학보에 쓴 기명 칼럼. 사진=SBS 방송화면 캡쳐

 
조씨는 2018년 대학 졸업 후 텔레그램에서 성착취물을 공유하는 채팅방 '박사방'을 만들어 경찰에 체포되기 전까지 운영했다. 조씨는 박사방 이전의 성착취물 공유방인 'n번방'에서 활동하다 n번방 운영자가 체포되자 더 강력한 성착취물을 공유하는 박사방을 만든 것으로 파악된다.

조씨는 온라인으로 여성들에게 접근, 피해자들을 유인해 신상과 나체사진을 받아냈다. 이를 가족과 지인에 알리겠다며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하고, 이를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박사방은 유료회원제로 운영됐다. 박사방 피해자는 경찰이 현재까지 확인한 바로만 74명이며, 이 중 미성년자도 16명 포함됐다.

경찰은 24일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조씨의 얼굴, 실명, 나이 등 신상정보를 일반에 공개할지 결정할 예정이다. 이날 경찰이 조씨의 신상 공개를 결정하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피의자 신상이 공개된 첫 사례가 된다. 고유정 등 과거 신상공개 사례는 모두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상 조항에 의한 것이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3.24

조회 : 129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