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보수통합신당 당명 '미래통합당'으로 결정

당분간 황교안체제 유지하면서 곧 선대위체제로 전환할 예정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박형준(오른쪽) 통합신당준비위원회 공동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 당명과 당헌 강령을 협의하는 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 시민사회단체, 안철수계 등이 참여하는 범보수 통합 신당의 명칭이 '미래통합당'으로 확정됐다. 미래통합당은 한국당(106명)과 새보수당(8명), 전진당(1명) 등 115석의 원내 2당이 된다.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는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공개회의를 열고 신당 당명과 지도체제 등에 대해 합의했다. 신당 지도부는 기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를 확대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고, 공천관리위원회도 최대 13명까지 확충된다.

박형준 공동위원장은 "새로운 정당의 가치로 자유, 민주, 공화, 공동과 함께 미래 가치를 강조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중도와 보수가 통합한 정당이란 것을 알게 돼 미래통합당으로 하자고 합의를 봤다"고 했다.

통준위는 미래통합당의 새 지도체제 구성 방식에 대해 총선까지 얼마 남지 않은 일정상 기존 한국당 지도부를 확대 개편하는 형식에 합의했다.  '황교안 체제'가 유지되는 것이다. 신당 출범식이 열리는 16일 전까지 새로 추가하는 최고위원을 확정할 예정이다. 추가되는 인원은 2~4명 혹은 그 이상이다.
 
이후 곧 선거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며, 전당대회는 총선 후 열어 새 지도부를 구성하기로 했다.
 
4·15 총선 출마자를 결정하는 공천관리위원회도 확충한다. 현재 위원장을 포함해 9명으로 구성된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에 증원여부와 규모를 논의해 결정하기로 했다.

이밖에 통합 신당의 당 상징색은 '밀레니얼 핑크'로 확정했다.

통준위에는 한국당과 새보수당, 전진당 등 원내 3개 정당과 국민의당 출신 안철수계 인사 등 중도세력, 600여개 시민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이 출범하게 되면 한국당(106명)과 새보수당(8명), 전진당(1명) 등 115석의 원내 2당이 된다.
 

입력 : 2020.02.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