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강석호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출사표 던져…“무너진 원내 협상력 복원”

나경원 원내대표 재신임 촉각...당내 인적쇄신 목소리 높아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3선인 강석호 의원이 3일 차기 원내대표 경선에 출사표를 던졌다. 강 의원은 당내에서 (非朴)계로 분류되며 국회 외교통일위원장과 정보위원장을 지냈다.
 
강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무너진 원내 협상력을 복원하고, 수권 야당으로 한국당을 다시 세우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강 의원은 "원내대표 임기가 불과 1주일 앞으로 다가온 지금 이 순간에도 공수처 설치와 선거제 개편 패스트트랙을 눈앞에 두고, 우리당은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다"며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협상력과 정치력"이라며 "반대와 투쟁이 야당의 특권일 수는 있지만, 야당의 진정한 무기는 기술적이고 전략적인 협상이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협상을 통해 우리가 유리한 고지에 올라서도 모자란 판에 협상의 주도권은 고사하고, 우리 스스로 아무것도 손에 얻지 못하는 결과를 만들어 내서는 안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정부·여당과 실질적인 협상을 하는 당사자라는 점에서 현실적이고, 중도적인 ‘실속형 협상가’로서 역할을 하겠다"고 했다.
 
강 의원은 보수 통합과 관련해 "내년 총선에서 여권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 보수통합"이라며 "한국당 뿐만 아니라, 보수 정당 의원들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어 보수통합에 있어 실질적인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내 보수정당 간 정책 협의체를 구성해 보수통합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며 "국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감동의 보수통합을 이뤄내 총선   승리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한편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는 연장이 되지 않는 이상 오는 10일 끝난다. 다만 한국당 당헌·당규는 국회의원의 잔여 임기가 6개월 이내일 때 의원총회를 통해 재신임되면 의원 임기 만료까지 원내대표 임기도 연장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조만간 의원총회에서 재신임 여부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한국당의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로 불붙은 여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대전'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는 시기에 원내대표 교체가 적절하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그러나 당내 인적쇄신 요구가 거센 상황에서 지도부가 예외가 될 수 없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특히 패스트트랙 수사 대상 의원들에 대한 공천 가산점 발언, 조국 전 장관 낙마 관련 의원에 대한 표창장 수여 등 불필요한 논란을 일으켰다는 불만이 크다.
 
한 비박계 재선 의원은 "당헌·당규상 복수의 의원들이 원내대표 경선을 요구하고 있는데, 안 할 수가 있겠나"라며 "원내대표가 전국 선거에 미치는 영향도 한정적이지만 추후 나 원내대표가 선거에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공동선대위원장 등을 맡도록 하면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후보군들은 국회 패스트트랙 사태와 관계없이 원내대표 경선은 반드시 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12.03

조회 : 27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