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2025년부터 외고-국제고-자사고 없어진다

교육부 고교서열화 해소방안 발표... 과학고-영재고는 존속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오는 2025년 3월부터 전국 79개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와 특수목적고(특목고)인 외국어고·국제고가 일반고로 전환된다. 현재 초등학교 4학년부터는 자사고와 외고, 국제고에 진학할 수 없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사진)은 7일 오후 1시2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의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을 발표하면서 고교교육 혁신 추진단'(가칭)을 꾸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방안에 따르면 2025년부터 자사고 42개교, 외국어고 30개교, 국제고 7개교 등 총 79개교가 일반고로 전환된다. 교육부는 즉시 절차에 착수해 개정 작업은 내년 2월께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2024년까지 자사고와 외고·국제고에 입학한 학생들은 졸업할 때까지 자사고·외고·국제고 학생 신분이 유지되며 2025학년도부터 고입 선발 및 배정은 일반고와 동일하게 운영된다.

전국단위 자사고와 전국단위 일반고도 학생모집 범위가 시·도 단위로 바뀐다. 이에 따라 2025년까지 평준화되지 않은 지역의 경우 시험 등 학교별 기준에 따라 학생을 선발하게 된다.

교육부와 교육청은 일반고로 일괄전환하는 자사고와 외고, 특목고 1개교당 3년간 10억원을 지원한다. 학교 명칭과 특성화된 교육과정도 기존대로 유지 가능하다.
 
과학고와 영재고 선발방식도 바뀐다. 영재고는 지필평가를 폐지하고, 입학전형에 대한 사교육영향평가를 실시한다. 현재는 영재고 선발 후 과학고를 선발하기 때문에 중복지원이 가능하지만, 앞으로는 두 학교 선발시기를 동일하게 맞추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외고 등을 폐지하면서 일반고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도 내놓았다. 학생 맞춤형 진로 및 학업설계 프로그램 지원, 전국 시도교육청에 교육과정 지원팀 설치, 대학원 연계 교육과정 설계 전문가 양성과도 도입, 무선인터넷 환경조성 및 태블릿pc 등 기기확충에도 예산을 투입하게 된다.

 
 

글=권새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11.07

조회 : 106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