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서초동 집회에 "조폭들끼리 단합대회를 해 본들"

"조폭들은 자기 편이면 무슨 짓을 해도 감싸안는다" 일침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사진)가 5일 조국 수호 세력의 서초동 집회에 대해 "조폭들끼리 서초동 단합대회를 해본들 마지막 발악일 뿐”이라고 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남의 편을 모질게 수사하면 정의 검찰이고 자기 편을 제대로 수사하면 정치 검찰이라는 좌파의 논리는 조폭식 사고방식”이라며 “조폭들은 자기 편이면 무슨 짓을 해도 감싸안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조폭들끼리 서초동 단합대회를 해본들 마지막 발악일 뿐”이라 덧붙였다.
 
그는 지난 3일 광화문에서 열린 문재인정권 규탄 집회를 언급하며 “그래서 ‘10.3 광화문 대첩’에서 일반 국민들도 분노한 것”이라며 “청와대에 앉아 있는 사람이나 서초동에 동원된 사람들을 보면 허망한 권력 주변의 부나방 같다는 생각이 들어 참 측은하다”고 했다.
 
본문이미지
사진=홍준표 페이스북 캡쳐

 
 
홍 전 대표는 자신의 발언이 우파 결집을 위한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페이스북 글에서 “더이상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두고 서로 편가르기하기에는 대한민국의 현실이 너무 절박하다”면서 “박근혜 탄핵이 우파들의 분열에서 비롯되었는데 총선을 앞두고 또다시 분열하면 대한민국이 망한다”고 했다. 그는 “지난 허물은 나라를 바로세운 후에 따지기로 하고 지금은 모두 뭉쳐 하나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10.06

조회 : 232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