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초음파로 난치성 우울증 치료 성공

한국 의료진, 세계 최초 초음파로 난치성 우울증 치료!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국내 의료진이 세계 최초로 고집적 초음파를 이용해 난치성 우울증(치료저항성 우울증) 치료에 성공했다.
 
22일 연세대 의대 김찬형(정신과)·장진우(신경외과) 교수와 한양의대 명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장진구 교수 공동연구팀은 여러 치료에도 효과가 없었던 치료저항성 우울증 환자 4명에게 고집적 초음파뇌수술(MRgFUS)을 시행해 치료 후 1년 넘게 큰 합병증 없이 우울 증상이 개선됐다고 밝혔다.
 
우울증은 약물·심리 치료에도 치료저항성 우울증으로 악화하는 경우가 많다. 치료저항성 우울증은 뇌 신경 자극술, 절제술 등의 수술 치료법이 있으나 부작용과 긴 회복 기간 등으로 활용이 어려웠다.
 
연구팀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서 우울증으로 치료받고 있던 환자 중 약물병합치료와 전기경련치료(ECT)에도 증상 호전이 없었던 치료저항성 우울증 환자 4명을 치료 대상으로 선정했다.
 
연구팀은 환자들에게 집적 초음파 장비를 사용해 양측 전피막 절제술(bilateral anterior capsulotomy)이라는 뇌수술을 시행했다. 양측 전피막 절제술은 우울·강박과 관련된 뇌 회로를 절제하는 수술이다.
 
연구팀은 약 1000여 개의 초음파 발생 장치를 이용해 뇌에서 우울 증상을 일으키는 내포 전각 부위 한 곳에 초음파를 집중시켰다.
 
치료용 초음파는 파형 에너지의 상쇠 없이 뇌의 목적 부위에 도달해 구성된 피막을 깨는 역할을 한다. 연구팀은 MRI를 통해 치료과정 동안 실시간으로 살피면서 1mm 이내 오차 범위를 유지했다.
 
4명의 환자 모두 고집적 초음파로 양측 전피막 절제술에 성공했고 수술 다음 날 일상생활로 복귀했다.
 
환자들은 수술 이후 1주일, 1개월, 6개월, 12개월 동안 객관적 우울증 평가(HAM-D)와 주관적 우울증 평가(BDI)에 대해 검사를 받았다. 또한, 신경학적·신경정신학적 검사, MRI 검사 등도 시술 후 최장 12개월까지 평가를 받았다. 12개월이 지난 후 4명 환자의 객관적 우울증 평가(HAM-D) 점수는 83.0%, 주관적 우울증 평가(BDI) 점수는 61.2% 하락했다.
 
또 수술 중과 수술 후 신체적, 신경학적, 심리적 합병증도 관찰되지 않았다. 수술 전후 시행한 신경심리 검사상 임상적으로 유의한 인지기능 저하 소견도 관찰되지 않았다.
 
김찬형 교수는 “지금까지 머리를 절개해 뇌를 노출하는 개두술을 이용한 난치성 우울증 치료 후 환자의 52%가 섬망 등의 일시적 부작용을 경험했고, 21%는 뇌출혈, 요실금, 두통 등의 영구적인 부작용이 나타났다는 연구가 있다”며 “자기공명영상 유도하고 집적 초음파를 이용한 수술은 두개골을 직접 여는 기존 방식이 아니어서 출혈과 감염의 위험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짧은 시간에 정확한 수술이 가능하고 현재까지 알려진 장·단기적 부작용이 없어 앞으로 활용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미국 초음파 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이뤄진 이번 연구는 기분장애 전반에 걸친 일차 연구 결과를 다루는 국제 저널인 Bipolar disorders(IF 5.41)에 최근 게재됐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