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조성은의 윤석열 부인 김건희 녹취 풀버전 발언은 명백한 거짓

제가 가지고 있지 않은 녹취를 어떻게 들려줬단 말인가?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조선DB.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을 언론에 제보한 조성은씨가 《뉴스버스》가 지난 6월 30일 보도한 김건희씨의 인터뷰를 거론하며 "(기사가) 아쉬운 건 풀버전(전체내용)은 천지개벽할 내용이 많다"고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린 내용이 부풀린 거짓이란 주장이 나왔다. 


《월간조선》의 취재를 종합하면 《뉴스버스》는 윤 전 총장의 장모인 최은순씨와 정대택씨간 이익금 배분을 둘러싼 법적 다툼 과정에서 두 사람의 동업 약정서 작정 과정에 입회했던 법무사 백모씨가 2006년 "김명신(개명후 김건희)씨가 1억원을 들고 와 위증을 요구했다"는 주장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김건희씨에게 전화를 걸었다. 


당시 김씨는 이 의혹은 물론, 자신이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쥴리’라는 이름의 접객원으로 일했고 그러던 중 윤 전 총장을 만났다는 악의적 소문에 대해서도 강하게 부인했다. 


당시 김씨와 《뉴스버스》와의 통화는 약 40분 가량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지난 7월 초 이 인터뷰의 통화 녹취 풀버전을 <뉴스버스>의 전혁수 기자를 통해 다 들었고, 들어보니 천지개벽할 내용이 많다는 식으로 소셜미디어를 통해 주장했다. 그러나 전 기자는 녹취가 없었다. 녹취는 취재를 한 기자가 가지고 있었다. 


게다가 전 기자는 왜 《뉴스버스》가 김씨를 인터뷰했는지 정도만 조씨에게 이야기했다고 한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9.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