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한우의 知人之鑑 〈10〉 국가 지도자의 불변의 덕목은 굳셈과 눈 밝음[剛明]이다

글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역사저술가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순(舜)임금, “정밀하게 살피고 한결같음을 잃지 말라[惟精惟一]”
⊙ “너그럽고 눈 밝으며[寬明] … 사람을 잘 볼 줄 알아서[知人]” (한 고조 유방에 대한 반표의 평)
⊙ “나라를 가진 자나 집을 가진 자는 항상 옛일을 지금의 교훈으로 삼아야” (왕건)

이한우
1961년생. 고려대 영문학과 졸업, 동 대학원 철학과 석사, 한국외대 철학과 박사과정 수료 /
전 《조선일보》 문화부장, 단국대 인문아카데미 주임교수 역임
임금의 자세로 굳셈과 눈 밝음을 강조했던 순임금.
  한(漢)나라 유학자 유향(劉向)은 공자(孔子)가 죽고 나서 가장 큰 아쉬움은 “미언(微言)이 끊어진 것”이라고 했다. 미언이란 뜻이 깊은 말로, 공자의 말은 숨어 있고 미미한 듯하면서도[隱微] 그 뜻이 크고 깊다는 것이다. 그러나 송(宋)나라 때부터 주자(朱子)의 성리학이 성행한 이래 공자의 텍스트를 읽는 방식도 크게 왜곡됐고, 특히 주자학의 절대적 영향하에 있었던 조선 시대를 거치면서 우리의 공자에 대한 태도 또한 실상과 많이 동떨어졌다. 그래서 가능하면 공자와 시대적 거리가 멀지 않았고 살아 있는 지혜로서 공자의 생각을 받아들였던 한나라 학자들의 도움을 받아 가면서 공자의 지혜를 받아들일 때 공자가 말하고자 했던 바에 깊이 들어갈 수 있다.
 
  사서삼경(四書三經) 중의 하나인 《서경(書經)》만 해도 제왕학(帝王學)의 핵심 텍스트임에도 불구하고 3경(혹은 5경)보다는 4서만을 중시했던 주자학의 악영향으로 인해 오늘날에는 유학 전공자들조차 제대로 읽지 않는 책이 돼 버렸다. 《시경(詩經)》과 《주역(周易)》 또한 마찬가지다. 주자학은 간단히 말하면 ‘공자 없는 유학’인 셈이다.
 
 
  순임금의 가르침
 
공자.
  《서경(書經)》 우서(虞書) 대우모(大禹謨)편에 순(舜)임금이 우왕(禹王)에게 제위를 물려주면서 임금 된 자의 마음가짐을 전해 주는 구절이 나온다. 제왕학의 핵심 격언이다.
 
  “사람의 마음[人心]이란 오직 위태위태한 반면 도리의 마음[道心]은 오직 잘 드러나지 않으니 (그 도리를 다하려면) 정밀하게 살피고 한결같음을 잃지 않아[惟精惟一] 진실로 그 적중해야 할 바를 잡도록 하여라!”
 
  물론 이 말은 공자가 한 것이 아니다. 그러나 《서경(書經)》 의 편집자가 공자라는 점에서 공자가 바로 이 말을 선택했다는 사실 자체가 이미 공자의 뜻을 에둘러 담고 있는 것이다. 여기서 핵심은 “정밀하게 살피고 한결같음을 잃지 말라[惟精惟一]”이다. 이 말을 한 번 풀면 한결같음은 굳셈[剛]이고 정밀하게 살피는 것은 눈 밝음[明]이다. 한결같을 때라야 굳세고, 빈틈 없이 훤하게 살필 때라야 눈 밝다고 할 수 있다. 즉 순임금이 제시한 임금다운 임금의 요체는 강명한 군주가 되라는 것이다.
 
  이제 굳셈과 눈 밝음의 뜻을 풀어야 한다. 그래야 현실에 적용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것은 《논어(論語)》의 도움을 받으면 된다. 먼저 ‘공야장(公冶長)편’이다.
 
  〈공자는 말했다. “나는 아직 진정으로 굳센 사람을 보지 못했다.” 어떤 사람이 “신정(사람 이름-편집자 주)이 있습니다”고 대답하자 공자는 말했다. “신정은 욕심[欲]이니, 어찌 굳세다고 할 수 있겠는가?”〉
 
  우리는 흔히 진정으로 굳센 사람과 겉으로만 굳센 사람을 구분하지 못한다. 겉으로만 굳센 사람이란 여기서 공자가 말하듯 욕심으로 가득 찬 사람이다. 공적인 도리를 위해 일관된 뜻을 지키는 사람이 진정 굳센 사람인 반면 욕심을 숨긴 강인해 보이는 사람은 사이비(似而非), 즉 비슷해 보이지만 실은 그렇지 않은 사람이다. 공과 사의 문제가 들어 있는 것이다.
 
  이어 눈 밝음[明]을 보자. ‘안연(顔淵)편’이다.
 
  〈자장이 눈 밝음[明]에 관해 묻자 공자는 말했다. “서서히 젖어드는 참소(讒訴)와 피부를 파고드는 하소연(愬)이 행해지지 않는다면 그 정사는 밝다(明)고 이를 만하다.”〉
 
  눈 밝음이란 공적(公的)인 마인드에 입각해 주변에서 일어나는 사사로운 중상모략이나 간절한 부탁 등을 끊어내는 것이다. 그것은 정밀하게 살피지 않고서는 불가능하다.
 
  이것이 유정유일(惟精惟一)이다. 이는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통용될 수밖에 없는 리더의 최우선 자질이다. 이는 역사 속의 인물을 통해 그들의 성패(成敗)를 살필 때 분명하게 드러난다.
 
 
  강(剛)의 인물이 아니라 욕(欲)의 인물이었던 항우
 
항우는 재승박덕의 전형이었다.
  사마천의 《사기(史記)》 항우본기에 젊은 시절 항우의 모습이 나온다.
 
  〈항우는 어렸을 때 글을 배웠으나 다 마치지 못한 채로 포기하고는 검술을 배웠는데 이 또한 다 마치지 못했다. (숙부인) 항량이 화를 내니 항우가 말했다. “글은 이름 석 자 쓰는 것으로 족할 뿐이며 검은 한 사람만을 대적할 뿐이므로 배울 만하지 못하니 만인을 대적하는 일을 배우겠습니다.” 이에 항량은 병법을 가르치니 항우는 크게 기뻐하였으되 대략 그 뜻만을 알고는 또한 끝까지 배우고자 하지 않았다.〉
 
  항우는 대대로 제후의 집안이었으므로 배경이 좋았다. 그리고 여기서 보듯 재주가 뛰어났다. 재승박덕(才勝薄德)의 전형이었다. 그리고 우리가 아는 대로 힘이 장사였다. “항우는 키가 8척이 넘고 힘은 커다란 쇠솥을 들어올릴 정도였으며 재기가 범상치 않아 그 일대의 자제들이 모두 항우를 두려워했다.”
 
  진시황이 죽고 2세 황제가 자리를 이었지만 각박한 통치로 인해 곳곳에서 민란이 일어났고 항우는 불과 3년 만에 다섯 제후를 거느리는 최대 세력으로 떠올랐다. 그러나 여기까지였다. 사마천의 지적을 보자.
 
  〈항우는 스스로 공로를 자랑하고 자신의 사사로운 지혜만을 앞세워 옛것을 스승 삼지 아니하며 패왕(覇王)의 공업이라고 하고는 무력으로 천하를 정복하고 다스리려고 하다가 5년 만에 마침내 나라를 망치고 몸은 동성(東城)에서 죽으면서도 아직 깨닫지 못하고 스스로 책망하지 않았으니 이는 잘못된 것이다.〉
 
  결국 항우는 한때 자신이 데리고 있던 유방이 새로운 나라를 세울 수 있는 길을 열어 주는 데서 자신의 역사적 역할을 다해야 했다. 강(剛)의 인물이 아니라 욕(欲)의 인물이었던 것이다.
 
 
  궁예, 친민(親民) 지도자에서 폭군으로
 
  이 점에서는 궁예도 크게 다르지 않다. 901년 고려를 세운 인물은 왕건이 아니라 궁예다. 그러나 918년 자신이 키우다시피 한 부하 왕건에 의해 쫓겨난다. 세달사의 승려였던 그가 단번에 세력을 키울 수 있었던 원동력을 《삼국사기(三國史記)》 궁예전은 이렇게 묘사하고 있다.
 
  〈(궁예가) 거느린 무리가 3500명이었는데 사졸과 더불어 즐거움과 괴로움, 수고로움과 편안함을 함께하였고 상벌에 있었어도 공정하게 하고 사사롭게 하지 않았다. 이로써 뭇 사람들이 마음으로 두려워하고 사랑하여 추대하여 장군으로 삼았다.〉
 
  친민(親民)하는 지도자였던 그가 어떻게 해서 폭군으로 내몰렸을까? 이때까지만 해도 도리의 마음[道心]을 잘 붙잡았지만 순임금의 말대로 사람의 마음은 위태위태하다. 《고려사(高麗史)》 태조 즉위전에 나오는 그의 모습이다.
 
  〈그때에 궁예가 거짓으로 반역죄를 꾸며 하루에도 100여 명을 죽이니 장군이나 대신으로서 해를 당한 자가 십중팔구였다. 항상 스스로 말하기를 ‘나는 미륵관심법을 터득해 부인들의 비밀을 알 수 있다. 만약 나의 관심을 범하는 자가 있으면 곧 엄한 법을 시행할 것이다’라고 했다.〉
 
  궁예는 자신의 최측근인 왕건 또한 의심하여 죽이려 했다. 임금의 마음에 의심이 크게 작동한다는 것은 굳셈과 눈 밝음[剛明]이 모두 사라졌다는 뜻이다. 심지어 부인 강씨도 의심하여 쇠절구공이를 달궈 그녀의 음부를 찔러 죽게 했고 두 아들까지 죽였다. 이러고서 왕위를 지킬 수 있는 사람은 없다. 결국 왕위에서 내쫓긴 궁예는 산속으로 숨어 들어갔다가 백성들에 의해 피살됐다. 항우를 닮은 최후였다.
 
 
  유방이 천하를 제패한 이유
 
유방은 ‘너그럽고 눈 밝다’는 평가를 받았다.
  유방은 출신 자체가 한미했다. 그러나 천하를 통일하고 한나라를 건국했다. 어떻게 가능했을까? 제갈량은 재출사표에서 이렇게 말한다.
 
  〈고제(高帝)께서는 그 눈 밝기가 해와 달을 아우를 정도셨고 계책을 내는 신하[謀臣]는 (그 지혜가) 연못처럼 깊었습니다.〉
 
  《한서(漢書)》의 기본골격을 완성했다는 평가를 듣는 반고(班固)의 아버지 반표(班彪)는 서전(叙傳)에서 유방이 통일과 건국을 동시에 할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이렇게 정리했다. 가장 전형적인 평가라는 점에서 주목해야 한다.
 
  〈대개 고조(高祖)의 경우 그렇게 일어나게 된 데는 다섯 가지 까닭이 있습니다. 첫째는 요임금의 후예이기 때문이고, 둘째는 몸과 얼굴에 기이함이 많았기 때문이고, 셋째는 신령스러운 무예가 전장에서 입증됐기 때문이고, 넷째는 너그럽고 눈 밝으며[寬明] 어질고 용서할 줄 알았기 때문이고, 다섯째는 사람을 잘 볼 줄 알아서[知人] 믿고 일을 맡겼기 때문입니다.
 
  이에 더해 믿음과 열렬함으로 좋은 계획을 세웠고, 남들의 말을 들어 받아들이기를 잘했으며, 좋은 것을 보면 마치 자신이 그 수준에 도달하지 못하면 어떻게 하나 라는 간절함으로 했고, 사람을 쓰는 것을 마치 자신의 몸을 쓰듯이 했으며, 간언하는 말을 따르는 것이 마치 물이 흘러가듯 했고, 때에 딱 맞추기를 마치 서둘러 달려가는 듯했습니다. 또 먹던 음식을 뱉어 가면서 자방(子房-장량·張良)의 계책을 받아들였고, 발을 들어올리고 세수를 중단하면서까지 역이기(酈食其)의 말에 읍(揖)했으며, 수졸(戍卒) 출신 누경(婁敬)의 말에 깨닫는 바가 있어 낙양에 도읍을 정하겠다는 생각을 접었고, 상산사호〔商山四皓-상산에 살았던 4명의 명사(名士)인 동원공(東園公), 하황공(夏黃公), 녹리선생(甪里先生), 기리계(綺里季)를 가리킨다. 이들 모두 머리카락이 하얗기 때문에 4호(皓)라고 불렸다〕의 명성을 높이고 태자로 삼았던 유여의〔劉如意-한고조 후궁인 척부인(戚夫人)의 아들〕에 대한 총애를 거두었습니다.
 
  군진(軍陣)에서 (낮은 직책에 있던) 한신(韓信)을 발탁했고, 망명해 온 진평(陳平)을 거둬들여 영웅들이 힘을 펼치게 했으며 여러 책략들이 남김없이 펼쳐지게 했습니다. 이것들이 바로 한고조의 큰 경륜이었으며 황제의 대업을 이룩한 까닭입니다.〉
 
 
  〈훈요십조〉 속의 굳셈과 눈 밝음
 
〈훈요십조〉를 남긴 고려 태조 왕건.
  제갈량과 반표 모두 눈 밝음을 강조하고 있고, 반표는 덧붙여 사람 보는 눈이 뛰어났음을 지적한다. 사람 보는 눈 또한 명(明)에 포함된다.
 
  왕건은 순임금이나 한 고조 유방의 사례를 잘 알고 있었다. 이 점은 〈훈요십조(訓要十條)〉의 서문 격인 신서(信書)에 잘 드러나 있다.
 
  〈내 듣건대 순임금은 역산(歷山)에서 밭을 갈다가 요임금의 양위를 받았고 한(漢) 고조(高祖)는 패택(沛澤)에서 일어나 드디어 한의 왕업을 이룩했다. 나도 평범한 집안에서 일어나 잘못 추대돼 더위와 추위를 무릅쓰고 마음과 몸을 몹시 고달파해 가면서 19년 만에 삼한을 통일하고 외람되게 왕위에 있은 지가 25년이나 되었고 몸은 이미 늙었다. 행여나 후손들이 방탕하여 기강을 어지럽게 할까 크게 두렵다. 이에 훈요를 지어 후손들에게 전하노니 아침저녁으로 펼쳐 보거나 영구히 모범으로 삼기를 바란다.〉
 
  순임금이 우왕에게 전한 말이나 〈훈요십조〉는 모두 산전수전 다 겪은 현실 권력자가 제왕학의 전수를 전해 주려 했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갖는 것이다. 당연히 〈훈요십조〉에도 굳셈과 눈 밝음과 관련된 규정이 들어 있다. 먼저 〈훈요십조〉 7번째는 명(明)이다.
 
  〈임금이 인민의 신망을 얻는 것이 가장 어려운 일이다. 그 신망을 얻으려면 무엇보다 간언하는 말을 따르고 참소하는 자를 멀리하여야 한다. 간언하는 말을 따르면 현명해지고 참소하는 말은 꿀처럼 달지만 그것을 믿지 않으면 참소가 자연 없어질 것이다.〉
 
  〈훈요십조〉 10번째는 한결같음, 즉 강(剛)이다.
 
  〈나라를 가진 자나 집을 가진 자는 항상 만일을 경계하며 경전과 역사책을 널리 읽어 옛일을 지금의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 주공(周公)은 큰 성인으로서 게으름이 없도록 해야 한다는 뜻의 무일(無逸) 한 편을 (조카인) 성왕(成王)에게 올려 그를 경계토록 했다.〉
 
  강명(剛明)은 시대와 관계없는 최고지도자의 필수 덕목일 수밖에 없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201712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정기구독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