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기자수첩] 청년 이준석의 '말장난' 통합당 회생 불능 늪으로

"탄핵정국 때 특정 정치인 따라 쪼르륵 나갔다가 돌아와 망한 공천의 책임있는 자가 당 실무 맡겠다고?"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미래통합당 이준석 최고위원. 조선DB

젊은 나이에 보수정당에서 세 번이나 공천을 받고도 한 번도 승리하지 못한 미래통합당 이준석 최고위원이 25일 한 발언을 두고 당내 청년층이 부글대고 있다.

'가만히 있으면 중간이라도 간다'는 말을 이해 못하는 건지 안 하는 건지 미래 통합당의 지지율을 깎아 먹는 발언을 이어가는 탓이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김종인 비상대책위가 출범하더라도 비대위원으로 일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저는 그만하고 당의 실무를 할 것”이라며 “당이 해야 하는 당원을 모으고 정책을 만들고 그 다음에 당의 체계를 만들고 행사를 만들고 이런 것들을 할 사람이 굉장히 부족하다. 저는 그냥 때때로 당을 도울 수 있는 시점에서 실무를 도울 생각”이라고 했다.

몇 문장 되지 않는 이 최고위원의 발언에는 치명적인 오류가 있다.

우선 이 최고위원은 비대위원으로 추천 받은 바 없다. 당 내부 핵심 관계자들을 취재해보니 '이준석의 비대위원행'은 금시초문이라고 했다.

아무도 비대위원직을 제안하지 않는데, 맡지 않겠다고 선언하는 건 어느나라 표현법인가.

둘째 당의 실무를 할 것이라고 했다. 이 최고위원은 총선 대패의 책임이 있는 사람이다. 총선 때 최고위원직에 있었던 인물들은 모두 책임이  있다고 보는 게 합리적일 것이다.

그런데 책임을 질 생각은 안하고, 당의 실무를 할 것이라고 했다. 물론 당도 이 최고위원에게 당의 실무를 맡아달라고 한 적이 없다.

셋째 실무를 맡는다고 하면서 "당원을 모으고 정책을 만들고 그 다음에 당의 체계를 만들고 행사를 만들고"라고 했다.

이 최고위원 같은 원외 당협위원장이 당에서 실무를 할 수 있는 직책은 조직부총장(과거 제2 사무부총장)이 있는데, 이 직책의 주업무가 당원을 모으고 정책을 만들고 그 다음에 당의 체계를 만드는 것이다.

결국 총선 대패에 책임이 있는 사람이 당의 조직부총장을 맡고 싶다고 에둘러 말한 셈이된다.

'백의종군'을 선언해도 모자랄 판에, 그것도 공천 파동의 책임이 있는 자가 차기 선거 공천에 관여할 수 있는 조직부총장을 맡겠다고 말한 것으로도 해석되는 것이다.

조직부총장은 내년에 치러질 광역시장 및 국회의원 재보선 보궐 선거 공천에 영향을 미치는 자리다. 공천관리위원회의 당연직으로 참여할 가능성이 크다.

또 당의 '헌법'인 당헌 당규 개정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이 최고위원이 자신이 지지하는 정치인에 유리하도록 대선 후보 선출과 관련한 당헌 당규 개정에 앞장 설 수도 있다는 얘기다.

본인은 절대 아니라고 할 수 있다. 자신의 워딩 그대로 이해해 달라고 할 수도 있다. 하지만 당의 청년 정치인들 중 이 최고위원의 발언을 곧이 곧대로 믿는 사람은 거의 없다.

통합당 핵심 관계자는 "통합당을 대표하는 젊은 정치인이 겉으로는 다 버리는 척 하면서도 실제론 알짜 당직을 챙기려는 모습이 저열하고 노회해 보인다"며 "통합당의 지지율이 왜 하락하겠나"라고 했다.

이 최고위원의 발언에 대해 당내 다수의 당직자, 보좌진을 취재한 결과 이런 의견이 가장 많았다.

"당이 가장 어려웠을 때 특정 정치인을 따라 당을 버리고 떠난 사람이 총선 대패 책임을 잊었는지 에둘러 조직부총장직을 달라고 하고 있다. 꼭 조직부총장이 아니라도 홍보본부장 등 당의 핵심 당직을 요구하고 있는 모양새다. 그가 핵심에 자리한다면 그가 지지하는, 박근혜 탄핵을 주동한 정치인의 재기 발판을 위해 힘을 쓸 것이고 이는 당이 다시 분열로 가는 계기가 될 것이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5.2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4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손병철 (2020-05-31)

    청년을 중시하라는것은, 그들에게 우파의 이념을 잘 가르쳐, 앞으로도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달라는 것이지, 그들에게 좋은 보직을 주고, 경쟁력이 없어 맨날 떨어지더라도 특혜로 공천을 주거나, 좋은 보직을 주라는것은 아니다. 청년들을 당원으로 모집해서 이념교육과 정치교육을 열심히 해서, 그들을 잘 가르쳐 훌륭한 정치인들이 되도록 육성하라는것임을 명심해야 될것이다. 청년들도 특혜나 우대만을 바란다면 결코 크게 성장하지 못할것이다. 그러고 나라에도 별 도움이 안되고. 그러고 내부적으로는 치열하게 토론을 하더라도, 마음에 들지않는다고 자기편에게 등뒤에서 칼을 꽂는것은 비겁한 일이다. 정치인들은 보통사람들보다 더 성숙해야 된다.

  • 임승규 (2020-05-30)

    저 인간은 그냥 정치 연습생인가? 아니면 직업이 무엇인가 ??

  • 이병욱 (2020-05-27)

    기자가 특정당의 특정인의 발언에 대해 자신의 해석으로 특정인을 헐 뜯는 듯한 글이다.
    그의 발언이 그가 속한 정당의 단합에 해를 끼칠 것이라는 해석도 마치 개인적 불호를 드러내는 듯하다. 누구에게도 바람직하지 않은 기자의 감정,해석이 추가된 기사이다.
    그가 한 발언을 정확히 보도하고 해석은 독자에게 맡기는 것이 이러한 정치적 기사에는 맞다고 본다. 기사의 목적이 뭔가? 그를 매도하는 것인가? 그가 속한 정당의 부활에 대한 염원인가?
    나도 기사에 대한 기자의 의도에 대해 나의 추정에 의한 글을 써도 되는 건가?

  • 남궁견 (2020-05-26)

    자가발전 위해 열심히 노력하는데 보수우판인척 분장한 강남좌파,낑깡파라고 봐야..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