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조국 법무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 변호인만 14명 '매머드급'

고법 부장판사 출신, 특수통 부장검사 출신 등 포함

경북 영주 동양대의 정경심 교수 사무실. 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된 가운데 정 교수가 대규모 변호인단을 꾸려 주목받고 있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정 교수는 현재 14명으로 구성된 변호인단을 꾸리고 본인 재판에 대비하고 있다. 정 교수는 딸의 의학전문대학원 입시를 위해 동양대 총장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 교수의 변호인단은 고법 부장판사 출신의 김종근(56·사법연수원18기) 변호사 등 엘케이비앤파트너스(LKB&Partners) 소속 변호사 6명과 특수통 부장검사 출신의 홍기채(50·사법연수원28기) 변호사 등 법무법인 다전 소속 변호사 8명 총 14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근 변호사는 조국 장관과 대학 동기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1·2심 변호를 맡았었고, 홍기채 변호사는 손석희 JTBC 사장의 폭행 사건 변호를 맡았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9.14

조회 : 480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