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CJ 이재현 회장 장남 이선호, 마약 밀반입 적발

이례적인 재벌가 직계 장손 마약사건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29ㆍ사진)씨가 해외에서 마약을 구입한 뒤 항공편으로 국내 밀반입을 시도하다 적발됐다. 

2일 뉴시스에 따르면  인천지방검찰청은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 수십여개를 밀반입한 혐의로 이씨를 전날 입건했다. 

이씨는 미국 출발 항공기를 타고 전날 새벽 인천공항에 도착했고, 항공화물 속에 액상 대마 카트리지를 숨겨 들여오다 공항세관에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가 갖고 들어온 액상 대마 카트리지는 고순도 변종 마약으로 알려져 있다.

재벌가 방계 혈족의 마약혐의사건은 적지않았지만 경영에 참여중인 직계장손이 마약에 연루된 것은 이례적이다.

이씨는 검찰조사에서 본인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진행한 이씨 소변검사에선 대마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씨는 진술서 작성 후 귀가조치됐다.


이씨는 미국 컬럼비아대 금융경제학과를 졸업해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했고, 바이오사업팀 부장으로 근무하다 최근 식품전략기획1팀으로 보직을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16년 4월 그룹 '코리아나' 멤버 이용규씨의 딸이자 방송인 클라라씨의 사촌 이래나씨와 결혼했으나 같은해 11월 사별했다. 이후 지난해 10월 이다희(28) 전 스카이티비(skyTV) 아나운서와 재혼했다.

이씨 부친인 이 회장은 삼성그룹 창업주인 고 이병철 회장의 장손으로, 고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의 아들이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9.02

조회 : 85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