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2010년 김태호 낙마시킨 사진 한장...2019년 조국에게 치명타 될 사진 공개

그럼에도 문재인과 조국은 눈 하나 깜짝안해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015년 10월 7일 경남 양산시 부산대병원 중앙진료동 4층 모암홀 옆에서 열린 ‘갤러리피누인’ 오픈행사에 참석한 조국(오른쪽에서 네 번째)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조 후보자 모친인 박정순(오른쪽에서 다섯 번째) 웅동학원 이사장, 노환중(왼쪽에서 세 번째. 조씨 딸 지도교수) 당시 양산 부산대병원장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양산 부산대병원 홈페이지 캡처
2010년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를 낙마시키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것은 사진 한 장이었다.
 
김 후보자는 2010824~25일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박연차 전 회장과 2007년 전에는 만난 적이 없다""2006년 가을 골프를 같이 쳤다"고 말을 바꿔 '거짓말' 논란이 일고 있는데, 박 전 회장을 처음 알게 된 시점이 '2006년 가을'보다 앞설 수 있는 정황이 담긴 사진이 등장한 것이다.
 
김 후보자와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은 2006221일 창원 인터내셔널호텔에서 열린 경남지역문제연구원(원장 성태현) 주최 '꽃과 똥의 경영철학' 출판기념회장에서 나란히 서서 기념사진을 찍었다. 이 사진은 경남신문 2006222일자 인터넷 판에 나와 있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딸이 재학 중인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두 차례 낙제하고도 지도교수로부터 6학기 연속으로 1200만 원가량의 장학금을 받은 게 사실상 '뇌물성 장학금'이 아니냐는 야권의 의혹에 "실체적 진실과는 많이 다르다"고 했다.
 
그런데 22<한국일보> '[단독] 조국, 딸 의전원 유급 직후 지도교수 만났다'제목의 기사를 보면 조 후보자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낙제학점으로 유급을 당한 뒤 조 후보자와 조씨의 지도교수가 부산대병원 행사장에서 한 차례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공교롭게도 조 후보자가 지도교수를 만난 뒤 딸은 6학기 내리 특혜성 장학금을 받았고, 지도 교수는 이후 부산의료원장에 임명됐다.
 
조 후보자와 현 부산의료원장인 지도교수가 만난 시점은 조 후보자 딸이 2015년 부산대 의전원에 입학한 뒤 첫 학기에서 낙제점을 받고 휴학계를 냈을 때다. 당시 조 후보자는 문재인 새정치민주당 대표가 구성한 혁신위원회의 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었다.
 
조 후보자가 지도교수를 만난 것은 양산 부산대병원 홈페이지에 있는 사진 한 장 때문에 확인됐다.
 
김태호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검찰이 무혐의로 종결한 '박연차 게이트'에 연루됐다는 공격을 받았고, 그 과정에서 사진이 공개됐다. 무혐의이었음에도 '아웃'된 것이다.
 
조 후보자와 그의 딸의 수많은 의혹은 수사전이다. 무혐의 였던 사건도 다시 파헤쳐져 낙마하는 시대다. 조 후보자는 이 많은 심각한 문제들을 돌파할 수 있다고 믿는다. 그를 가장 믿는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과 다른 견해를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무시한다'고 자랑한 사람이다.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8.22

조회 : 1572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2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홍성만 (2019-08-22)

    좌익좌파 사이비진보주의자들은 첫째 낮짝이 뚜껍다. 둘째 창피함을 모른다.왜냐하면 염치가 없는 인간들이기 때문이다. 셋째 이들은 시민사회 활동을 빙자하여 시민단체의 가면을 쓰고 정부를 공격하고 끊임없이 정권을 물고 뜯어 정권을 쓰러뜨렸다. 이제 그들만의 세상이 됐다. 그들이 위험한 것은 본인들의 이념을 검증받지 않고 현실에 시험하려 든다는 것이다. 이는 국가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고 국난을 가져올수도 있다. 그럼에도 이들은 책임지려 하지 않고 오로지 변명으로 남 탓과 상대의 탓을 하며 면피하려 한다는 사실이다. 무서운 것은 자유대한민국을 무너뜨리고 공산사회주의 이념을 실험하려하는 것이며 이는 북한이 한국을 적화통일하려는 정책과 이념을 같이 한다는데 문제가 있다. 한국이 적화통일이 된다면 한국 5천만 인구 중 2천만은 아마 총살의 대상이 될것이다. 캄보디아의 크메르루주가 저지른 2백만 학살은 새발의 피가 될것이고 대한민국 자유의 땅은 피바다를 이룰것이고 지도에서 사라지게 되는 역사적 사건이 될것이다. 이를 막아야 한다. 무능한 문재인정권은 교체돼야 마땅하다.

  • 김제은 (2019-08-22)

    미꾸라지가 조그만 구멍만 있어도 잘 빠져 달아나지만 그래도 싸리나무 통발의 촘촘한 틈새는 빠질수없어 거리고 추어탕집으로 간다. 문통의 내로남불이 조후보의 가족 및 자신의 많은 의혹들에 또 한번 더 나몰라라 임명으로 간다면 문통의 정치에 큰 오점이 될끼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