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경제

국내 금융시장에 드리운 '먹구름'... "악재 多 호재 少"

코스피, 코스닥 일제 하락, 환율 오름세 보이는 등 '블랙 먼데이' 맞아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국내 금융시장에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 5일 코스피, 코스닥 지수가 일제히 하락하는 한편, 환율 급등세를 보이는 등 '블랙 먼데이'를 맞았다.
 
미중 무역분쟁 고조와 일본의 2차 경제보복 등 악재(惡材) 속에서 열린 이날 코스피는 오전 11시 5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40.42포인트(2.02%) 하락한 1,957.71을 나타냈다. 지수는 전장(前場)보다 12.20포인트(0.61%) 내린 1,985.93으로 출발해 장중(場中) 한때 1,953.59까지 떨어졌다. 장중 저점은 2016년 11월 9일(1,931.07) 이후 2년 9개월 만의 최저 수준이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1.46포인트(3.49%) 하락한 594.24를 가리켰다. 지수는 전장보다 1.01포인트(0.16%) 내린 614.69로 출발해 장중 한때 590.60까지 하락했다. 장중 저점 기준으로는 2016년 12월 9일(585.24)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날 오전 11시 5분 현재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211.80원에 거래됐다. 달러 대비 원화 가치가 장중 1,200원을 넘어선 것은 2017년 1월 11일 이후 2년 7개월 만이다.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된 가운데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 심사 우대국가)에서 제외한 것 등이 계속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는 게 시장의 분석이다. 김유겸 케이프투자증권 리서치본부장은 "악재가 많고 호재는 거의 없는 상황"이라며 "악재 가운데 미중 무역분쟁이 무게감이 가장 크고 일본의 수출규제도 투자심리가 취약해진 상황에서 부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연합뉴스’에 설명했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주재로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 국제금융센터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었다.
 
손 부위원장은 회의에서 "미중 무역갈등과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등 대외적 경제 환경이 악화된 가운데 화이트리스트 배제라는 부정적인 요소가 더해지면서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면서도 "우리 금융시장에 대한 글로벌 투자자들의 평가에 아직 큰 변화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금융당국은 경계감을 늦추지 않고 국내외 금융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필요할 때 이미 마련된 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신속하고 과감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8.05

조회 : 152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